•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명문고 출신’ 진경 “연기, 감정 표현 마음대로 할 수 있어서 시작”

진경 “연기, 감정 표현 마음대로 할 수 있어서 시작”

이다니엘 기자입력 : 2017.08.11 22:07:00 | 수정 : 2017.08.11 22:07:40

방송 캡쳐

[쿠키뉴스=이다니엘 기자] 명문외고 출신 배우 진경이 연기자 데뷔 이유를 밝혔다.

11일 KBS 2TV ‘연예가중계’에 출연한 진경은 우연히 연극을 접하게 되면서 감정표현을 마음대로 할 수 있는 연기자에 눈을 뜨게 된 사연을 소개했다.

진경은 명문외고 스페인어과에 차석으로 입학한 수재다. 그는 프로필 소개에 “중학교 때 공부 못했던 사람이 어디있느냐”면서 웃었다. 그러자 리포터 김생민은 “그럼 저는 뭐가 되느냐”면서 시무룩한 표정을 지었다.

진경은 연기자 전향 이유에 대해 “갑갑함을 느꼈다. 마음껏 화도 내고 울 수도 있는 일이 뭘까 생각했다”면서 “우연히 연극을 접했는데 연기를 하면 감정 표현을 마음대로 할 수 있다는 걸 알았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술을 못 마시는 이유에 대해 밝혔다. 이선균, 오만석 등과 마신 술이 카페 하나를 인테리어하고도 남을 정도라는 세간의 소문에 대해 인정하며 “연기를 하니까 술이 늘었다. 20~30대 때 정말 많이 마셨다. 그래서 위장병을 얻어서 지금은 한 잔도 못 마시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dn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