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쿠키영상] ‘청년 버핏’ 박철상, 400억 주식성공신화 거짓 들통 “실제 번 돈 14억”...신준경 “계좌 공개” 요구에 굴복

400억 주식성공신화 '거짓' 들통

원미연 기자입력 : 2017.08.08 16:42:50 | 수정 : 2017.08.08 16:42:54

자료=박철상SNS



[쿠키뉴스=원미연 콘텐츠에디터] 주식 투자로 수백억 원을 벌어들여 ‘청년 버핏’으로 불린
대학생 투자자 박철상(33) 씨의 성공담이 거짓말로 드러났습니다.


박 씨는 시장에서 종잣돈 1500만 원을 400억 원대로 불린 것으로 알려지며
유명세를 탔는데요.

또한 주식 투자로 얻은 수익 중 일부를
대학이나 사회단체 등에 기부하며 ‘기부왕’이라는 호칭도 얻었습니다.

하지만 또 다른 유명 주식투자가인 신준경(스탁포인트 이사) 씨가 SNS를 통해
그에게 주식 계좌 인증을 요구하면서 두 사람의 공방전이 벌어졌는데요.

신 씨는 지난해 ‘청담동 주식 부자’로 불리며 사기 사건을 벌인
이희진 씨의 실체를 폭로한 주식투자가입니다.

신 씨는 최근 SNS를 통해
“실제 400억 원을 주식으로 벌었다면 직접 계좌를 보게 해 달라.”며
“박 씨가 자신의 주장대로 400억 원을 보유하고 있다면
현금 1억 원을 약정 없이 일시금으로 기부하겠다.”고 제안했는데요.

이에 박 씨는 “일면식도 없는 분이 밑도 끝도 없는 고집을 부려 실소만 나온다.”며
“마치 야바위꾼 내기 놀음하듯 대하는 모습이
저를 모욕하는 것보다 훨씬 불쾌하다.”며 그의 제안을 일축했습니다.

하지만 박 씨는 몇 시간 뒤 다시 글을 올려
“신 씨를 만났고 내일(8일) 오전 10시에 남기겠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는데요.

결국 박 씨는 오늘(8일) 한 매체를 통해
“2003년 1000만∼2000만 원으로 투자를 시작해
현재 투자 원금은 5억 원 수준”이라며
“기부한 금액을 포함하면 14억 원 정도를 번 것이 맞다.”고 고백해
논란에 종지부를 찍었습니다.

누리꾼들 반응 살펴볼까요?


rl****
정말 실망입니다 박철상 씨ㅠㅠ
fl****
청년 버핏이 아니라 청년 김장훈 같네

sh****
이희진, 박철상... 공통점
젊은 나이에 주식으로 수백억 대 부자가 되었다고 사회에 알려짐.
결국은 다 구라였다

ko****
기부도 많이 하고... 거짓으로 사기 친 것도 아니고...
이희진보단 나은 거 아닌가?

sh****
댓글에 박철상이 기부했다고 칭찬하고 인정하는 사람들 보니
잠재적인 사기꾼 피해 대상이 될 만한 사람들이 많다는 걸 새삼 느낀다.

j6****
일단 박철상이 제 입으로 400억은 없다고 시인했네요.
왜 지금까지 사기극을 벌였는지 검찰수사 들어가야 할 듯...


신준경 씨는 이후 인터넷에 글을 올려 박철상 씨에 대해
“본질은 나쁜 사람은 아니며
사회가 영웅으로 만드는 데 본인도 심취해버린 것으로 보인다.”며,
“더는 언급하지 않을 것”이라며 씁쓸해 했습니다.



※ 포털에서 영상이 보이지 않는 경우 쿠키영상(goo.gl/xoa728)에서 시청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