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쿠키영상] '공관병 갑질 논란' 박찬주 대장 군 검찰 소환…"물의 일으켜 죄송하고 참담"

"남의 아들 눈에 피눈물 나게 해놓고"

윤광석 기자입력 : 2017.08.08 12:03:44 | 수정 : 2017.08.08 12:03:36


[쿠키뉴스=윤광석 콘텐츠에디터] 공관병 갑질 논란에 휩싸인 제2작전사령관 박찬주 대장이 군 검찰에 소환됐습니다.

박 사령관은 취재진 앞에서 "모든 것은 검찰에서 소상히 밝히겠다"면서

"국민 여러분께 너무 큰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고 참담하다"고 말했는데요.


전역 신청을 했지만 당분간 군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느냐는 질문에는

"전역 지원서를 낸 것은 의혹만으로도 자리에 연연하는 모습을 보이고 싶지 않아서다"라고 답했습니다.

지난 4일 국방부 중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자팔찌 착용, 골프공 줍기, 텃밭 농사 등 공관병 인권 침해 행위의 상당 부분이 사실로 밝혀졌는데요.

누리꾼들 반응 살펴보시죠.


jo****
저런 사람이 대장이었다니 ㅉㅉㅉ 불명예 전역시키고 부인하고 손잡고 감옥이나 가라

ko****
이등병으로 전역해라!!

lk****
연금 받을 생각하지 마라. 노후자금 우리 세금으로 줄 생각 없으니까.

db****
의혹이라니 아직도 정신을 못 차리셨나 보네요.

wo****
남의 아들 눈에 피눈물 나게 해놓고 뭘 잘했다고 징징거리냐

lc****
이등병 전역, 연금 몰수, 부인과 감옥행, 이것은 기본이다


박찬주 대장 부인 전 모 씨는 어제(7일) 국방부 검찰단에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돼 15시간 동안 조사를 받았는데요.

상처가 됐다면 죄송하다면서도 아들 같은 마음으로 생각하고 대했다고 말해 여론의 뭇매를 맞았습니다.



※ 포털에서 영상이 보이지 않는 경우 쿠키영상(goo.gl/xoa728)에서 시청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