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전북서 119구조대, 매 19분마다 출동...하루평균 11명 생명 살려

김성수 기자입력 : 2017.07.17 13:19:26 | 수정 : 2017.07.17 13:19:43

<사진캡쳐=전북소방본부 홈페이지>


[쿠키뉴스 전주=김성수 기자] 전북지역에서 올 상반기 동안 총 1만3000여건에 달하는 구조출동에 나선 것으로 집계됐다.

17일 전북도소방본부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구조활동 현황을 분석한 결과, 총 13,682회 출동해 이중 1만848건의 구조활동에 나섰으며, 2029명을 구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매 19분마다 구조를 위한 출동에 나선 건수이고, 하루 평균 76번의 출동으로 11명을 구조한 셈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전체 출동건수는 5.5%, 구조건수 6.6%은 증가했지만, 구조인원은 16.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출동건수 증가요인을 살펴보면 전년대비 화재와 동물구조, 생활민원 출동 등 사회 안전의식 확대에 따른 구조수요 증가와 생활안전에 대한 119구조서비스 확대로 분석됐다.

구조건수 가운데 야외활동 및 레져인구 증가로 교통사고 3210건(29.5%)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는 동물구조 1666건(15.3%), 화재출동 1200건(11.0%), 시건개방 653건(6.0%) 순으로 생활안전 분야에서 구조 수요가 늘어났다.

제태환 구조구급과장은 "119구조대의 도움이 필요한 곳이라면 언제 어느 곳이라도 신속히 출동해 도민의 안전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tarwater2@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