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황영철 의원, ‘보좌관 월급 유용’ 의혹 부인…“보복성 고발 당해”

이소연 기자입력 : 2017.07.17 00:11:00 | 수정 : 2017.07.16 21:35:22

[쿠키뉴스=이소연 기자] 황영철 바른정당 의원이 보좌관의 월급을 유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강하게 부인했다. 

황 의원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보좌관과 지역사무소 책임자들의 급여를 어떠한 사적인 용도로도 사용하지 않았음을 분명히 밝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사건은 개인적인 인사청탁을 들어주지 않은 것에 대한 보복성 고발로 추정돼 가슴이 아프다”고 설명했다. 다만 황 의원은 “법이 정한 엄격하고 도덕적인 정치자금 모금과 사용의 투명성을 충실히 지키지 못한 점은 있다”고 덧붙였다. 

당의 징계 절차를 겸허히 수용하겠다는 언급도 있었다. 황 의원은 “사법적인 절차에 들어가면 당에서 저에 대한 입장을 정리해 줄 것”이라며 “당헌과 당규에 따라 징계조치가 내려진다면 겸허히 달게 받을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당에 대한 사과도 있었다. 황 의원은 “바른정당의 일원으로서 당이 국민의 신뢰 속 더욱 굳건히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중심적 역할을 하고 싶었으나 개인적인 송사로 당에 누를 끼치게 됐다”며 “당원과 동료 의원들 그리고 당을 지지하는 국민께 죄송하다”고 이야기했다. 

검찰은 앞서 황 의원의 지역구 후원회 사무소 간부인 김모씨를 구속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김씨는 사무소 직원의 월급 일부를 돌려받아 사무실 운영비 등으로 사용했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황 의원이 개입돼있는지를 조사 중이다. 황 의원은 지난 12일 검찰에 소환돼 약 15시간 동안 밤샘 조사를 받았다. 

soyeo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