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경상남도, 서민층 공공의료서비스 확대…서민·전업여성농업인 진료비 지원

강종효 기자입력 : 2017.07.16 16:47:07 | 수정 : 2017.07.16 17:13:18

[쿠키뉴스 창원=강종효 기자] 경상남도가 도내 서민층과 전업여성농업인을 대상으로 공공의료서비스를 확대 지원한다.

도는 마산의료원 신축 개원이후 지역거점공공병원으로 역할을 강화하기 위해 하반기부터 서민층 진료비 지원, 전업여성농업인 진료비 지원, 저소득층 종합건강검진 지원 등 서민의료서비스를 대폭 확대한다고 16일 밝혔다.  

서민층 진료비 지원 사업은 의료급여 수급자, 차상위 계층, 외국인근로자, 다문화이주자, 장애인(1~3급), 국가유공자 및 유족 등을 대상으로 1인당 25만원 범위 내에서 진료비 본인부담금중 20~50%를 지원한다.

전업여성농업인 진료비지원 사업은 ‘여성농업인 브라보바우처 카드사업’ 지원대상자 중 41세부터 64세까지를 대상으로 1인당 25만원 범위 내에서 진료비와 건강검진비용 본인부담금의 50%까지를 지원한다.

저소득층 종합 건강검진 사업은 ‘서민층 진료비 지원사업’ 대상자중 41세에서 64세까지 대상에게 17항목(80종)의 건강검진을 제공해 검진비중 본인부담금을 1인당 남자 15만원, 여자 18만원을 지원한다.

지원대상자는 본인 신분증과 대상별 해당서류를 준비해 마산의료원 1층 접수창구에서 신청하고 진료를 받고나면 수납 시 본인부담금 지원금을 감면받게 된다.

경남도 관계자는 “신축 개원한 마산의료원이 취약계층의 의료안전망을 담당하는 명실상부한 서민 공공병원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서민층 의료비 경감으로 경제적 부담을 해소할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가져 줄 것”을 당부했다.

k123@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