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삼성SDS, 베트남에 네 번째 현지 물류 합작회사 세운다

MP 로지스틱스와 JV 설립 계약…소비재·섬유 등 사업 분야 확대 기대

김정우 기자입력 : 2017.07.14 09:24:14 | 수정 : 2017.07.14 09:24:20


 
[쿠키뉴스=김정우 기자] 삼성SDS가 베트남 물류사업 확대를 위해 베트남의 MP 로지스틱스와 합작회사 설립 계약을 13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설립 계약으로 삼성SDS는 기존 태국, 중국 등에 이어 네 번째 해외 현지 물류 합작회사를 출범시키게 됐다.
 
베트남은 글로벌 생산기지로 부상하면서 외국인 투자가 증가하고 한국·중국·일본·EU 자유무역협정 체결, 아세안경제공동체 가입 등에 힘입어 소비재·유통 물류 중심으로 연간 15~20% 물류시장 성장률을 기록하는 지역이다.
 
MP 로지스틱스는 베트남 물류 시장에서 내륙 운송부문에 강점을 갖고 있으며 베트남 1위 운송 장비 보유 업체이기도 하다. 베트남은 도로운송이 현지 화물운송 시장의 65%에 달할 정도로 비중이 높다.

삼성SDS는 IT, 물류 컨설팅, 글로벌 운송 역량을 MP 로지스틱스의 현지 물류 역량과 결합해 기존 하이테크 중심에서 소비재, 섬유 등의 물류 시장까지 적극적으로 사업을 확장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삼성SDS는 IoT(사물인터넷) 플랫폼을 기반으로 냉동·냉장 컨테이너, 트럭, 창고 등의 온도, 습도, 충격, 보안 등을 모니터링하는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향후 MP 로지스틱스에서 현지에 저온창고를 확대할 예정인 만큼 삼성SDS는 이번에 설립되는 합작회사를 통해 신선 식품 유통 부분에 시너지도 기대하고 있다.
 
김형태 삼성SDS 김형태 SL사업부장(부사장)은 “이번 합작회사 설립 계약은 급성장하는 베트남 시장에서 대외 물류시장 공략을 가속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글로벌 물류사업 성장을 위해 다양한 국가에서 경쟁력을 가진 업체들과 파트너십을 강화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SDS는 아시아 시장 확대를 위해 지난해 태국 통관전문 물류기업인 아큐텍, 베트남 항공화물 터미널 업체 알스(ALS)와 합작회사를 각각 설립한 데 이어 지난 5월에는 중국 케리와 합작회사설립에 합의했다.

tajo@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