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부산항 스마트선박 글로벌 항만으로 조성

강민한 기자입력 : 2017.07.12 13:38:04 | 수정 : 2017.07.13 20:24:04

부산 신항 컨테이너부두.(자료 사진)

[쿠키뉴스 부산=강민한 기자] 조선해양분야 및 IT분야 전문가가 모여 부산항의 스마트선박 글로벌 항만 조성을 위한 방안이 강구된다.

부산시와 한국해양대학교는 14일 오후 2시 코모도호텔 세미나실에서 ‘스마트선박 4차 산업 신시장 창출을 위한 포럼’을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포럼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즈음해 부산의 주력산업인 조선해양산업의 신 시장 창출에 필요한 부산항의 여건조성과 스마트 선박시장 선점을 위해 마련됐다.

포럼에서는 2017년 현재 스마트선박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유럽 국가들의 추진현황과 국내 조선소 및 관련 업체들의 추진현황에 관한 주제가 발표된다.

또 패널토론을 통해 부산항이 스마트선박의 글로벌 항만으로 거듭나기 위한 방안과 대우조선해양과 현대중공업, 현대일렉트릭의 스마트선박 관련 준비현황에 관해서도 발표된다.

특히, 부산은 선박관리업체가 전국의 35%, 조선해양기자재 업체역시 전국의 35% 이상을 차지해 전 세계 어느 항만보다 스마트선박의 글로벌 공급기지화 여건이 잘 갖춰져 있다.

부산항이 스마트선박의 글로벌 항만으로 탈바꿈하면 부산의 조선해양기자재 업체와 기계부품업체들의 글로벌 서비스가 가능해 산업유발 및 파급효과기 기대된다.

서병수 시장은 “부산항의 스마트항만 도약에 필요한 제반 플랫폼과 관련 기자재 및 부품산업이 육성 발전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과 행정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kmh0105@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