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진웅섭 “LTV·DTI 조정방안 차질없이 시행”…시행전 선대출 우려

김태구 기자입력 : 2017.06.19 17:49:47 | 수정 : 2017.06.19 17:49:49

[쿠키뉴스=김태구 기자]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이 19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된 ‘주택시장의 안정적 관리를 위한 선별적 맞춤형 대응방안’과 관련 LTV·DTI 조정방안을 차질없이 시행할 것을 당부했다. 또한 이번 조정방안 시행되기 전, 대출이 몰릴 수 있는 것에 대한 대책을 주문했다.

진웅섭 원장은 이날 간부회의에서 “우리경제의 당면과제인 가계부채 연착륙과 주택시장 안정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행정지도 변경 등 후속조치를 신속하게 준비해 달라”고 강조했다.

최근 전 금융권 가계대출 동향은 정부의 부동산 대책 발표(예정)에 따른 관망세 등으로 6월 1~9일까지 4000억원 증가하는 데 그쳤다. 이는 전년 증가액 3조4000억원에 비해 크게 둔화된 수치다. 

다만 진웅섭 원장은 “특정지역 중심으로 주택가격이 상승하고 주택매매거래량이 증가하면서 가계대출 증가세가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면서 “6월 미국 기준금리 인상으로 국내 대출금리가 상승하게 되면서 가계차주의 상환부담이 가중될 우려가 상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발표된 LTV·DTI 맞춤형 조정방안의 차질없는 시행과 함께 가계부채의 안정적 관리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가계대출 일일상황 모니터링, 금융회사의 가계대출 관리계획 준수실태 점검, 가계대출 증가세가 높은 금융회사에 대한 리스크 관리실태 현장점검 등도 지속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DSR 도입, 가계차주 연체부담 완화방안 등 이미 발표된 대책들을 차질없이 추진함과 동시에,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력하여 8월중 발표될 ‘가계부채 종합대책'도 빈틈없이 준비해 줄 것을 재차 강조했다.

이와 함께 진웅섭 원장은 “이번 LTV․DTI 맞춤형 조정방안이 시행되기 전에 미리 대출을 받고자 하는 선수요가 크게 발생할 경우 영업점 창구 혼란, 가계부채 안정적 관리의 어려움 등이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하면서 “선대출 수요 등으로 인한 시장 혼란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각 금융회사에 대한 지도에도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밖에 그는금융회사에 대해서도 가계부채의 안정적 관리를 위해 현재 추진 중인 각종 대책을 철저히 이행하는 한편, 이번 행정지도 변경내용이 원활히 실행될 수 있도록 전산개발, 직원교육 등 준비에 철저를 기해달라고 협조를 요청했다.

ktae9@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