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경찰, 평창올림픽 입찰비리 의혹 A씨 소환 방침

이다니엘 기자입력 : 2017.06.19 15:44:42 | 수정 : 2017.06.19 15:44:42

NPC 선수단장 세미나 장면. 특정기사와 관련 없음. 조직위 제공

[쿠키뉴스=이다니엘 기자] 평창동계올림픽 시설공사 입찰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앞서 조직위원회에서 국장급으로 일했던 A씨를 소환할 방침이다.

강원 춘천경찰서는 입찰방해 등 혐의로 A씨와 그에게서 정보를 받은 것으로 의심받는 B업체 관계자 등 3명에 대해 혐의가 확인되는대로 소환할 방침이라고 19일 밝혔다. 앞서 3인은 출국금지 처분을 받은바 있다.

경찰은 지난달 25일 압수수색으로 PC, 휴대전화, 서류 등 압수물을 확보, 증거 분석에 나섰다. 아울러 조직위와 B업체 관계자 10여 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한 데 이어 평가위원을 추천한 17개 기관도 조사했다. 이 과정에서 A국장 등의 혐의를 입증할 자료를 수집한 것으로 전해진다.

dn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