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롤챔스] ‘운타라’ ‘블랭크’ 투입한 SKT, 아프리카전 3세트 승리…단독 1위 등극

윤민섭 기자입력 : 2017.06.18 19:55:46 | 수정 : 2017.06.18 20:11:40

[쿠키뉴스=서울 넥슨 아레나 윤민섭 기자] ‘블패신화’는 계속된다.

SK텔레콤 T1은 18일 서울 서초 넥슨 아레나에서 개최된 아프리카 프릭스와의 2017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 스플릿 1라운드 3주차 29경기 3세트를 승리했다.

이들은 오늘 승리로 5승1패를 기록해 기존 1위이던 kt 롤스터와 동률이 됐으나 세트 득실에서 이들보다 앞서 단독 1위에 올랐다.

‘블랭크’ 강선구가 자신의 시그니처 픽 자크를 선택했다. ‘스피릿’ 이다윤은 1·2세트에도 활용했던 엘리스를 다시 선택해 응수했다. 미드 라인에서는 ‘페이커’ 이상혁이 오리아나를, ‘쿠로’ 이서행이 빅토르를 골라 자존심 대결을 벌였다. 두 선수는 딜 교환보다 파밍에 집중해 후반을 도모했다.

강선구는 아프리카의 정글 곳곳에 와드를 설치, 이다윤의 동선을 제한했다. 아프리카에겐 탑 라인전 승리가 호재였다. ‘마린’ 장경환의 자르반 4세가 ‘운타라’ 박의진을 상대로 우위에서 선 것을 근거로 이들은 14분경 협곡의 전령을 사냥했다.

이다윤은 15분께 미드 갱킹을 성공시켰고, 빈 집이 된 SKT의 1차 포탑은 고스란히 철거됐다. 그는 이후 탑으로 이동해 카밀까지 잡아내며 기분 좋게 게임을 풀어나갔다.

박의진이 21분경 탑에서 장경환의 자르반 4세를 상대로 솔로 킬을 따내면서 SKT도 한 숨 돌렸다. 두 선수는 경기 내내 치열한 딜 교환을 반복했으나 이 킬로 인해 둘 간의 성장 격차가 벌어지기 시작했다.

SKT가 앞서 나가기 시작한 건 27분부터였다. 이들은 아프리카의 상단 정글을 장악한 뒤 엘리스와 빅토르를 잡아냈다. 이후 내셔 남작 버프를 획득, 보다 유리한 위치에 섰다.

SKT는 30분께 아프리카의 억제기 2개를 부쉈고, 이어지는 교전에서 아프리카 전원을 잡아냈다. 이들은 퇴각하지 않고 그대로 아프리카의 넥서스를 공격, 3세트를 마무리지었다.

yoonminseop@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