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금융사기 피해근절’…서울시·금감원·은행권 뭉쳤다

금융소비자 보호·민생침해 피해예방 MOU…은행 홈페이지에 상조금 납입확인 시스템 마련

송금종 기자입력 : 2017.06.16 17:48:10 | 수정 : 2017.06.16 17:48:14

박원순 서울시장(가운데)와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왼쪽), 6개 시중은행장 및 대표가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한 MOU 체결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쿠키뉴스=송금종 기자] 금융사기 피해를 막기 위해 서울시와 금융감독원, 은행권이 힘을 모은다. 서울시는 16일 오전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금감원 및 6개 주요은행(KB국민·신한·우리·KEB하나·한국씨티·SC제일)과 금융사기 등 민생침해 피해예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보이스피싱, 불법사금융, 유사수신 등으로 인한 피해규모는 GDP의 1.6%에 해당하고 금액으로 환산하면 27조 원에 달한다. 과거 노년층을 대상으로 성행했던 보이스피싱 등 불법금융행위는 최근 방식이 교묘해지고 다양해져 성별과 연령에 무관하게 피해사례가 늘고 있다. 지난해 정부기관을 사칭한 보이스피싱에 피해를 입은 소비자의 35%는 20~30대 여성으로 나타났다.

이에 서울시와 감독당국, 시중은행이 손을 잡고 금융사기 피해예방을 위한 시스템 구축과 홍보, 교육을 위해 상호 협력하고 각종 규정을 만드는 데 힘을 보태기로 합의했다. 

또한 협약에 참여한 은행들은 비대면으로 선불식 할부거래(상조)금을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을 연내 구축하기로 했다. 상조업체 도덕적 해이를 막고 소비자 예치금 관리 부실로 환급 받지 못했던 피해를 막으려는 조치다.

그간 선불식 할부거래업자는 가입자로부터 받은 회비의 절반을 은행에 의무적으로 예치하도록 돼있어도 예치현황 확인이 어려워 선수금 신고를 누락하거나 상조회사가 폐업하면서 연락이 끊기면 가입자가 선수금을 돌려받지 못하는 사례가 빈번했다.

앞으로는 상조서비스에 가입한 소비자는 본인이 납입한 상조금이 제대로 은행에 예치되고 있는지를 은행 홈페이지를 통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취임 후 금융피해가 얼마나 심한지 깨닫고 대책을 마련해야겠다고 방침을 정했다”며 “불법 사체업체나 상조, 전자상거래, 임금체불 등 불법 행위로 서민들이 눈물을 흘리게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은 “불법금융을 근절하기 위해 많은 기관이 협력해 공동 대응할 필요가 있다”며 “그런 측면에서 지자체 역할을 강화하는 게 매우 중요하다”고 깅조했다.

이어 “금융권도 상조가입자 선불식 환불거래 조회를 위한 전산시스템 구축에 힘써 금융소비자 피해예방에 노력해 주길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song@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