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 '주춤'…부동산 대책 발표 앞두고 '눈치보기'

이연진 기자입력 : 2017.06.16 15:18:04 | 수정 : 2017.06.16 15:18:07


[쿠키뉴스=이연진 기자] 문재인정부의 첫 부동산 대책 발표를 앞두고 급등하던 서울 아파트값도 상승세가 한풀 꺾였다.

16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6월 둘째 주(12~16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전주 대비 0.32% 상승했다. 전주(0.45%)와 비교해서는 상승 폭이 0.13%포인트 줄었다. 재건축 아파트가 지난주 0.71%에서 0.32%로 상승률이 절반 이상으로 줄었다. 일반 아파트 역시 0.32% 상승해 전주(0.40%)보다 상승 폭이 축소됐다.

서울에서는 노원이 전주 대비 0.94% 오르며 이번 주 가장 많이 올랐다. 노원은 창동-상계 신경제 중심지 개발과 재건축 기대감에 투자 수요가 이어지고 있다.

마포는 마포래미안푸르지오, 공덕자이 등 역세권 중심 신축 아파트가 광화문·여의도 등으로 출근하는 직장인에게 꾸준한 인기를 얻으며 전주 대비 0.59% 상승했다. 광진도 실입주 수요가 이어지며 0.53% 올랐고 양천(0.53%)은 저가매물이 소진되며 한동안 떨어졌던 가격이 회복되고 있다. 이어 강사(0.49%)·송파(0.45%) 순으로 아파트값이 많이 올랐다.

서울의 상승세가 번지던 신도시는 이번 주 0.05% 올랐다. 분당(0.12%)·일산(0.10%)·판교(0.08)·중동(0.07%)·광교(0.07%)·평촌(0.06%)이 올랐고 위례(-0.06%)·동탄(-0.05%)는 신규 아파트가 늘면서 매매가격이 하락했다.

경기·인천은 0.04% 올랐다. 안양)은 재건축 사업 추진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되며 이번주 0.37% 올랐다. 이어 광명(0.14%)·구리(0.08%)·김포(0.06%)·의정부(0.06%)·파주(0.06%)·하남(0.06%) 순이었다.

김은선 부동산114 책임연구원은 “미국이 기준금리를 인상하면서 국내 기준금리 인상 압박도 커지게 됐다”며 “최근 수년간 시장을 떠받친 초저금리 기조가 깨지고 금리 인상이 본격화될 경우 대출부담이 높아져 부동산시장은 매수심리 위축이 불가피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lyj@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