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산은, 4차 산업혁명 선도기업 금융지원 강화

김태구 기자입력 : 2017.06.16 11:50:48 | 수정 : 2017.06.16 11:50:52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15일 경기도 안산시에 위치한 다원시스를 방문해 박선순 대표로부터 기술설명을 듣고 있다.

[쿠키뉴스=김태구 기자] 산업은행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미래산업 분야에 대한 금융지원 강화에 나선다.

산업은행은 미래산업 분야 혁신 예비중견기업 금융지원을 위한 전국 주요거래처 현장방문을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현장방문은 대내외적으로 4차 산업혁명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신성장동력산업을 영위중인 기업들의 현안을 파악하고 다양한 애로 및 건의 사항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를 통해 산업은행은 기술력 있는 예비중견기업이 4차 산업혁명의 주역으로 도약할 수 있는 금융지원 방안을 도출할 계획이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기술혁신이라는 시대적 요청과 우리 경제의 재도약을 위해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예비중견기업 성장에 필요한 금융솔루션 제공을 통하여 지원을 더욱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산업은행은 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15일 안산시에 위치한 다원시스(대표 박선순)를 현장방문하고 금융지원을 약속했다. 다원시스는 1996년 설립돼 서울메트로 전동차 사업, 국가핵융합연구소(K-STAR) 국제핵융합실험로(ITER) 사업 등 다양한 국책과제를 수행중인 코스닥 상장 예비중견기업이다. 핵융합반응용 특수전원장치, 플라즈마전원장치, 전자유도가열장치를 생산하고 있다. 올해 산업은행 자금지원으로 대기업이 독점해오던 전동차 제작 시장에도 진출했다.

ktae9@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