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부산시, 전국최초 ‘카카오 재난알림톡’서비스

강민한 기자입력 : 2017.06.16 09:02:33 | 수정 : 2017.06.16 20:02:55

[쿠키뉴스 부산=강민한 기자] 부산시가 전국에서 처음으로 ‘카카오톡’을 이용해 재난 알림톡 서비스로 재난 정보와 함께 시민 행동요령을 동시 전파해 골든타임 확보에 나선다.

부산시는 19일부터 부산시 원-클릭 재난전파시스템에 연계해 지진 등 긴급 재난정보와 시민행동요령을 동시에 전파하는 ‘카카오 재난 알림톡’을 전국 최초로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현행 부산시의 재난문자서비스(SMS)는 1건당 문자 45자 이내로 제한되나 재난알림톡은 1건당 최대 1000자까지 전송할 수 있어 재난정보와 행동요령을 상세하게 안내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통신요금도 재난문자서비스 대비 30% 이상을 절감할 수 있다.

또 시민들도 부산시 재난안전상황실에서 발송한 메시지임을 확인할 수 있어 스팸에 대한 걱정을 덜 수 있고, 부산시 원-클릭 재난전파시스템과 연계돼 자동 전파되므로 시민안전의 골든타임을 확보할 수 있다.

시에서는 기존 재난문자서비스 수신동의를 한 시민(현재 14만 명)들을 대상으로 우선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점차적으로 대상을 늘려갈 계획이다. 신청방법은 부산시 재난안전상황실(051-888-6119)로 개인 스마트폰 전화번호만 알려주기만 하면 된다.

서병수 시장은 “향후 지진 등 긴급재난 발생에 대비해 학교 내 원격재난방송 서비스를 도입할 예정이며, 도시철도 행선지안내기 등 다양한 전파 매체를 연계한 ‘부산형 재난조기경보체계’를 강화해 시민이 안전하고 행복한 생활안전 도시를 구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kmh0105@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