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정신병원 입원 거부하던 40대, 경찰이 쏜 테이저건 맞고 사망

이영호 기자입력 : 2017.06.16 08:59:03 | 수정 : 2017.06.16 11:44:20

함양경찰서

[쿠키뉴스 함양=이영호 기자] ‘아들이 정신병원 입원을 거부한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서 저항하던 40대가 경찰의 테이저건을 맞고 숨졌다 

경남 함양경찰서는 지난 15일 오후 619분쯤 아들을 정신병원에 입원시켜야 하는데 삽과 낫을 들고 위협하고 있으니 도와 달라는 신고를 접수했다. 

경찰에 따르면 출동한 파출소 경찰관 2명은 병원차량을 보고 흥분한 A(44)씨를 설득하려 했지만 삽을 들고 위협하면서 저항했다 

농기구 창고 입구에서 낫을 들고 위협하던 경찰은 테이저건 발사를 경고한 뒤 A씨의 등 부위를 겨냥해 발사했으나 빗나갔다. 

A씨가 저항이 멈추지 않자 경찰은 테이저건을 다시 발사했고 배 오른쪽과 오른팔에 맞은 A씨는 제압됐다. 

하지만 A씨는 몸이 처지는 등 이상징후를 보였고 경찰은 심폐소생술을 한 후 119 구급대를 불러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오후 820분쯤 숨졌다. 

경찰 관계자는 안타까운 결과가 발생한 것에 대해 깊은 조의를 표한다경찰의 대응과정이 적절했는지를 조사하는 등 정확한 사고원인을 규명하겠다고 밝혔다.

hoho@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