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현미 "입찰담합 건설사에 무관용 원칙지킬 것"

이연진 기자입력 : 2017.06.15 15:50:50 | 수정 : 2017.06.15 15:50:54

[쿠키뉴스=이연진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15일 입찰담합 등 비리를 저지르는 건설사에 대해 무관용 원칙으로 엄중히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의원이 4대강 사업에서 입찰담합을 저질렀으나 특별사면을 받은 건설사들이 사회공헌 약속을 제대로 지키지 않는 것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김 후보자는 "잘못을 저지른 기업들이 특혜성 사면을 받고 그 대가로 사회공헌을 약속하는 일이 반복되고 있다"며 "특히 4대강 사업과 관련해 많은 기업이 부정당업체로 지정됐으나 이후 소송을 제기하면서 벌칙 기간을 늦추고는 관급공사를 수주하고 이내 사면조치돼 사실상 아무런 불이익 조치를 받지 않았는데, 이런 관행은 끝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담합 건설사는 특별사면에서 배제하는 한편, 공공공사 입찰참여 제한, 삼진아웃제 등을 엄격히 적용하는 등 무관용 원칙으로 엄중하게 처벌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lyj@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