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신보, 사내벤처·분사창업기업에 최대 60억 지원

김태구 기자입력 : 2017.06.15 15:00:20 | 수정 : 2017.06.15 15:00:24

[쿠키뉴스=김태구 기자] 신용보증기금은 혁신 창업기업 발굴‧육성을 통한 일자리 창출을 위해 사내벤처 등 분사창업 기업에 대한 보증 상품인 ‘스핀오프 스타트업(Start-up) 보증’을 도입한다고 15일 밝혔다.

스핀오프 스타트업 보증은 대·중견기업의 사내벤처 프로그램을 통해 분사하거나 국공립 연구기관 등의 연구원이 본인이 참여한 연구개발 과제로 창업한 업력 3년 이내의 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이번 보증상품은 사내벤처 제도를 보다 활성화하고 분사 창업기업에 맞춤형 지원을 제공하기 위해 도입된 것으로 보증금액 3억원까지다. 매출액 한도검토를 생략하고 ‘퍼스트펭귄기업’ 선정절차를 간소화했다. 또한 보증 및 투자를 합해 최대 60억원까지 지원하고 보증료율(0.7%)과 보증비율(최대 100%)도 우대한다.

이밖에 신보는 기업공개(IPO), 해외진출, 기술개발을 위한 컨설팅 등 스핀오프 기업의 성장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도 지원할 계획이다. 우수 스타트업 지원은 올해 신설된 전국 8개 창업성장지점에서 전담한다.

신보 관계자는 “네이버, 인터파크도 90년대 IT벤처 붐에 따라 사내  벤처로 출발한 기업”이라며 “기술력과 사업성을 보유한 분사창업 기업을 적극 발굴하여 제2, 제3의 네이버, 인터파크로 성장하도록 육성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신보는 14일 삼성전자와 분사(Spin-off) 창업기업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해 삼성전자의 C-Lab을 통해 분사창업한 기업 지원을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향후 사내벤처 제도를 운영하고 있는 다른 대‧중견기업으로도 협약을 확대할 예정이다.

그동안 신보는 사내벤처 프로그램의 모범사례로 꼽히고 있는 삼성  전자의 C-Lab을 통해 분사한 25개 기업 중 5개을 신보 ‘퍼스트펭귄기업’으로 선정하고 제품 양산자금을 지원해 왔다.

ktae9@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