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번즈·강민호 동반 스리런’ 롯데, 5할 승률 복귀

‘번즈·강민호 동반 스리런’ 롯데, 5할 승률 복귀

문대찬 기자입력 : 2017.05.19 22:38:33 | 수정 : 2017.05.19 23:25:52

연합뉴스

[쿠키뉴스=문대찬 기자] 롯데가 4연승을 달리며 5할 승률을 회복했다.

롯데 자이언츠는 1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7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경기에서 9대4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롯데는 20승20패로 5할 승률로 복귀하는 데 성공했다. 반면 LG는 4연패에 빠지며 넥센에 1.5 경기 차로 쫓겼다.

선발 레일리가 6이닝 7피안타 4실점(2자책)으로 시즌 2승째를 챙겼다. 타선에서는 번즈와 강민호가 동반 스리런 홈런을 터뜨렸다. 

선취점은 LG가 냈다. 2회 선두타자 히메네스가 중전 안타로 출루했고 양석환 외야수 박헌도의 실책을 틈타 출루했다. 무사 1,2루에 오지환 타석 때 포수 김사훈의 패스트볼까지 겹치며 주자가 한 베이스 씩 더 이동했다.

결국 1사 후 채은성의 중전 적시타로 2득점했다. 계속된 1사 1,2루 상황에서 채은성이 도루 실패, 손주인이 삼진으로 물러나며 추가 득점엔 실패했다. 

롯데가 4회 대반격을 시작했다. 1사 후 이대호와 최준석의 연속 안타로 1,3루 찬스를 맞았다. 이후 박헌도의 빗맞은 안타로 1득점했다.

이어진 1사 1,2루에서 번즈가 허프의 체인지업을 받아쳐 역전 스리런 홈런으로 연결했다. 후속타자 이우민의 2루타, 김사훈의 적시타로 5대2로 점수를 벌렸다. 

4회 LG가 추격했다. 2사 2루 상황에서 채은성이 투런 홈런을 터뜨리며 5대4로 따라붙었다. 

7회에도 기회가 찾아왓으나 런앤히트 작전, 집중타 부족으로 득점엔 실패했다. 

결국 8회 롯데에게 기회가 왔다. 김문호가 몸에 맞는 볼로 출루했다. 오지환의 실책으로 번즈까지 살아나가 무사 1,2루가 됐다. 이우민의 타석 때는 폭투가 나왔다. 이우민도 고의 4구로 걸러내며 무사 만루가 됐다. 

신본기의 우익수 희생 플라이로 1점을 추가한 롯데는, 대타로 나온 강민호가 3점 홈런을 터뜨리며 쐐기를 박았다. 

한편 같은 시각 KIA는 두산에 9회에만 5점을 허용하며 역전패했다. 삼성이 한화에 6대2로 승리하며 뒤늦게 10승 고지를 밟았고 SK는 NC를 경기 초반부터 두들겨 11대1로 승리했다. 넥센은 kt에 4대3으로 승리했다. kt는 4연패에 빠졌다.

mdc0504@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