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인물] 지하철서 의식 잃은 시민 도운 의대생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화제의 인물] 지하철서 의식 잃은 시민 도운 의대생

고려대 의학전문대학원 권대일씨, 선행 뒤늦게 밝혀져

송병기 기자입력 : 2017.05.19 13:26:27 | 수정 : 2017.05.19 13:26:30

[쿠키뉴스=송병기 기자] 지난달 지하철에서 의식을 잃은 시민에게 적절한 초기 대응을 한 의과대학생의 선행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주인공은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의학전문대학원 4학년에 재학 중인 권대일(26·사진) 학생. 

고려대의대에 따르면 지난 4월21일 권대일씨는 고려대안산병원에서 임상실습 근무를 마치고 지하철로 서울로 귀가하던 중 환자가 발생해 잠시 정차한다는 안내방송을 들었다.

지하철은 4호선 경마공원역에서 멈췄고 의식을 잃은 환자는 역사 바닥에 뉘어졌다. 지하철 사무원들과 주변 사람들이 어쩔 줄 모르고 우왕좌왕하며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권씨는 사태의 심각성을 파악하고 현재 병원에서 임상실습 중인 의대생이라고 신분을 밝히고 환자 의식을 살폈다. 다행히 호흡과 맥박은 정상이었고 외부적 요인에 의해 잠시 의식을 잃은 상태라고 판단해 근처에 있는 사람들에게 119 구급대에 신고를 요청했다.

권씨는 구급대가 도착하기 전까지 의식을 잃은 환자 옆에서 상태를 살폈다. 다행히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급대가 30여 분만에 현장에 도착했고, 권씨는 응급대원에게 환자의 상황을 설명하고 인계를 완료했다.

이러한 권대일씨의 선행은 고려대학교 학보 ‘고대신문’이 당시 현장에 있었던 목격자의 제보를 바탕으로 취재를 진행하면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권대일씨는 “의학을 배우는 의대생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고 누구라도 자칫 생명이 위급해질 수 있는 상황에 놓였다면 똑같이 행동했을 것이다. 별거 아닌 일이 알려지게 돼 매우 쑥스럽고 앞으로 따뜻한 마음을 지닌 의사가 되도록 학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songb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