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국내 10곳 기업 중 7곳 "4차 산업 대비 못해"

이훈 기자입력 : 2017.05.16 19:11:30 | 수정 : 2017.05.16 19:11:32

[쿠키뉴스=이훈 기자] 국내 10개 중 7개 기업은 4차 산업혁명에 대한 준비를 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현대경제연구원이 발표한 '4차 산업혁명에 대한 기업의 인식과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연구원이 설문조사 한 400개 상장기업과 중소기업 중 52.9%는 4차 산업혁명에 대해 '준비 못 함'이라고 답했고 18.3%는 '전혀 준비 못 함'이라고 응답했다.

반면 '준비하고 있다'는 26.7%, '철저히 준비하고 있다'는 2.2%에 그쳤다.

또 국내 기업의 4차 산업혁명에 대한 대응 수준은 7.1점으로 글로벌 기업의 10점 기준에 비해 크게 미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이 생각하는 정부의 대응 수준도 선진국을 10점으로 했을 때 6.3점 수준에 불과했다.

기업들은 4차 산업혁명에 대한 대응이 미흡한 이유로 '과도한 규제 및 인프라 부족'(22.3%)과 '전문인력 및 인재 부족'(18.6%), '4차 산업혁명 이해부족'(18.4%)을 꼽았다.

기업들이 바라는 4차 산업혁명 정책으로는 '기업 투자 관련 세제 혜택'(19.2%)과 '인적자본투자'(17.9%), '산업규제 혁신 및 법률 정비'(17.0%) 순이었다.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로는 '인공지능'(32.5%)과 '사물인터넷'(14.9%), '빅데이터'(13.4%) 순으로 응답했다.

hoo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