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LG화학, 8000억원 규모 회사채 발행

이훈 기자입력 : 2017.05.16 09:43:53 | 수정 : 2017.05.16 09:43:56

[쿠키뉴스=이훈 기자] LG화학이 5년만에 나선 회사채 발행에서 수요예측제 도입(2012년) 이후 국내 사상최대 규모인 8000억원의 회사채를 발행한다.

이날 LG화학은 지난 12일 기관 투자자를 대상으로 5000억원 규모의 회사채 수요예측을 실시한 결과, 총 1조 7700억원의 자금이 몰렸다고 밝혔다. 이는 2012년 국내에 수요예측제도가 도입된 이후 역대 최대규모다. (이전 최대기록은 올 초 현대제철 수요예측 1조 4300억원) 

성공적인 수요예측에 힘입어 LG화학은 회사채를 당초 계획인 5000억원에서 8000억원으로 증액발행하기로 결정해 만기 3년물 1200억원, 만기 5년물 4000억원, 만기 7년물 2800억원을 발행한다. 이 역시 수요예측제도가 도입된 이후 역대 최대 회사채 발행 규모다.

수요예측에 많은 투자자들이 몰리면서 LG화학은 우수한 금리로 회사채를 발행하게 되어 금융비용절감 및 유동성 선확보가 가능해졌다. 금리는 개별민평금리 대비 0.02% ~ 0.05% 낮은 수준으로 확정됐으며며 확정금리는 오는 18일 최종 결정된다.

LG화학은 이번 회사채 발행으로 확보한 자금을 ▲미래 성장기반 확충을 위한 국내외 생산시설 확장에 투자하고 ▲글로벌 차입구조 안정화를 위한 단기차입금 상환 등에 사용할 계획이다.

hoo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