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언주 의원 “이낙연 총리 지명, 예의도 지키지 않고…탈당 후회 안 해”

정진용 기자입력 : 2017.05.15 18:39:12 | 수정 : 2017.05.15 18:39:21

[쿠키뉴스=정진용 기자] 이언주 국민의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이낙연 총리 지명 절차와 관련해 "관례적인 통보조차 하지 않았다"며 "협치는 고사하고 예의는 지켰으면 한다"고 쓴소리를 날렸다.

이 의원은 15일 가톨릭 평화방송 '열린 세상 오늘! 김성덕입니다'에 출연해 "최소한의 관례라는 게 있어서 과거 보수정권 하에서도 야당이 최소한 오전 정도에는 통보했는데 (이번엔) 전혀 없었다"면서 "저뿐만 아니라 많은 분이 굉장히 놀랐다"고 주장했다.

이어 '호남을 기반으로 한 국민의당에서 이 총리를 비판하기 부담스럽지 않냐'는 질문에도 "호남 출신 총리가 이 총리 한 분만 계신 것도 아니다"라며 "사전에 협의했으면 아무래도 수월하게 진행되겠지만 그런 절차가 없었기 때문에 단지 '호남 출신'이라는 것만 가지고 저희가 대충대충 하기를 기대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직 도지사였던 이 후보자가 본인 스스로도 '1월에 통보를 받았다', '언질을 받았다'고 얘기했다"며 "선거가 아직 많이 남아있을 때인데 본인이 내정 통보를 받은 상태에서 현직 도지사로 선거를 치렀다는 것은 선거에 공정하게 임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의심이 간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것에 대해서 '후회하지 않나'라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면서 "어차피 소신을 가지고 택한 길이다. 결단을 할 때 만에 하나 패배할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하고 나왔다"고 말했다.

jjy4791@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