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KT, LG전자와 홈IoT 구현에 ‘맞손’

‘기가 IoT 홈매니저’ 서비스 6종 선봬

김정우 기자입력 : 2017.04.21 15:11:56 | 수정 : 2017.04.21 15:11:59

KT 제공



[쿠키뉴스=김정우 기자] KT와 LG전자가 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 기반 스마트홈 구축에 손을 맞잡았다.

KT는 21일 LG전자의 가전제품과 연동되는 ‘기가 IoT 홈매니저’ 서비스 6종을 선보이며 홈 IoT 확산을 위한 협력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연동되는 6종의 가전제품은 에어컨, 공기청정기, 로봇청소기, 오븐, 냉장고, 세탁기로 가정 내 와이파이(WiFi)로 연결된 무선 공유기(AP)를 통해 양사의 IoT 플랫폼을 연동한다.
 
특히 최근 KT에서 출시한 인공지능 음성인식 기기 ‘기가지니’와도 연동이 가능하다. 음성으로 제품을 작동시키고 전원 뿐 아니라 제습 모드와 같은 세부 설정·제어까지 지원한다.
 
KT와 LG전자는 6종 가전제품별로 기기 상태 확인, 원격 제어, 상태 통보 기능 등을 제공한다. 기가 IoT 홈매니저 앱을 통해 세탁기 작동 시간을 확인하고 집에 도착하기 전에 세탁기가 종료되면 구김방지를 동작 시키는 등이 가능하다.

양사의 연동 서비스는 LG전자 베스트샵 등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와이파이 통신이 가능한 가전제품을 구입한 후 LG전자 스마트홈 서비스인 ‘스마트씽큐’와 KT 기가 IoT 홈매니저 서비스에 가입하면 이용할 수 있다.

KT는 올해 말까지 LG가전 연동 서비스 사용에 대한 기기 추가 시 발생하는 1100원의 이용료(부가세 포함)를 기본으로 제공해 추가 요금을 부과하지 않는다. 또 기가 IoT 홈매니저 서비스로 가정 내 IoT 기기들을 자동으로 복합제어 할 수 있도록 설정을 도와주는 ‘레시피’ 서비스도 제공 중이다.
 
김준근 KT 기가 IoT 사업단 단장은 “KT와 LG전자 간 홈 IoT 사업협력으로 편리하고 차별화된 가전-통신 융합형 서비스를 선보이게 됐다”며 “LG전자와의 협력 외에도 기가지니와 연동된 다양한 홈 IoT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KT는 이번 LG전자와의 사업 협력으로 국내 양대 가전사로 꼽히는 LG전자와 삼성전자 주요 가전제품들과 모두 홈 IoT 연동을 지원하게 됐다.

tajo@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