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 직원들, 한국여약사회 주관 필리핀 코피노 돕기 동참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일동제약 직원들, 한국여약사회 주관 필리핀 코피노 돕기 동참

송병기 기자입력 : 2017.04.21 11:16:34 | 수정 : 2017.04.21 11:16:39

[쿠키뉴스=송병기 기자] 일동제약(대표 윤웅섭) 직원들이 한국여약사회(회장 김성순)가 주관하는 ‘2017 한국여약사회 아시아건강캠페인’에 1000만원을 기부했다.

이번 기부는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모은 급여공제 적립금 500만원에 회사가 매칭그랜트 형식으로 500만원을 더해 이뤄졌다.

한국여약사회는 최근 필리핀 마닐라, 산타로사, 말라본시티 지역의 빈민촌을 방문해 의약품, 건강식품, 생필품 전달과 함께 급식봉사활동 등 사랑의 손길을 전했다. 또, 코피노 아이들에게 교육의 기회와 자립의 기반을 마련해 주기 위하여 학비 후원 활동도 확대했다.

코피노(Kopino)는 코리안(Korean)과 필리피노(Filipino)의 합성어로 한국 남성과 필리핀 현지 여성 사이에서 태어난 어린이를 칭하는 말이다. 이들 중 다수가 고아원이나 빈민촌에서 어렵게 자라고 있는 실정이어서 장기적이고 지속적인 후원이 필요한 상황이다.

한국여약사회는 국내외의 소외계층을 위한 다양한 봉사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으며, 매년 필리핀을 방문하여 취약계층 및 코피노 가족을 돕고 있다. 

지난 2014년에 300여명을 대상으로 건강 운동회를 열었으며, 2015년과 2016년에도 라구나 주 산타로사 시티의 바랑가이 칼루란, 바랑가이 말루삭, 지역 초등학교를 방문하여 약 500여명을 대상으로 건강강좌 실시와 무료급식, 의약품, 건강식품, 생필품을 지원한 바 있다.

일동제약 직원들 역시 한국여약사회의 필리핀 코피노 돕기 활동에 공감해 꾸준히 후원에 참여하고 있다.

일동제약의 급여공제 모금은 희망 직원들을 대상으로 월급여의 0.1∼1%를 공제 적립해 좋은 일에 사용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지난 2004년부터 13년째 이어오고 있으며 임직원 95%가 참여하고 있다. songb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