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윤여정 '윤식당' 위생 논란에 "위생장갑 매번 바꾼다… 예능 이제 끝"

윤여정 '윤식당' 위생 논란에 "위생장갑 매번 바꾼다… 예능 이제 끝"

이은지 기자입력 : 2017.04.20 19:04:35 | 수정 : 2017.04.20 19:04:48

[쿠키뉴스=이은지 기자] 배우 윤여정이 현재 방송중인 tvN 예능 프로그램 '윤식당'의 위생 논란에 대해 입장을 전했다.

앞서 '윤식당' 방영 직후 시청자들은 윤여정이 방송 내내 위생장갑을 끼고 일하는 것에 관해 "위생적으로 문제가 있어 보인다"는 지적을 했다. 최근 영화잡지 씨네21과 인터뷰에 응한 윤여정은 "이 자리에서 그 고무장갑 계속 갈아 끼는 거라고 좀 밝혀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나이가 들어 자연스럽게 피부가 얇아졌고, 맨손으로 일하면 통증이 생겨 장갑을 착용한다는 것.

윤여정은 "내가 지문이 거의 없는데, 과학자한테 물어보니까 늙어서 피부가 얇아지고 기름기가 빠져서 그런 거라고 하더라"라며 "맨손으로 일을 다 하고 그러면 터지고 그래서 장갑을 낀 거다. 내 친구들이 방송보고 '장갑을 좀 벗지. 뭘 잠깐을 못 참아서 그러냐'고 엄청 핀잔을 주더라"고 방송 후기를 밝혔다. 자리에 함께한 나영석 PD 역시 "윤여정 선생님이 위생에는 정말 예민하시다"고 말을 거들었다.

이어 윤여정은 "더 이상 예능에 나가지 않기로 했다"고 밝혀 시선을 모았다.

onbg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