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서울시, 청년 일하기 좋은 ‘서울형 강소기업’ 공모 실시

올해 500개 선정…기업당 최대 2인 월 100만원 10개월 지급

송병기 기자입력 : 2017.03.30 08:25:12 | 수정 : 2017.03.30 08:25:14

[쿠키뉴스=송병기 기자] 서울시는 구인에 어려움을 겪는 우수 중소기업과 청년 구직자를 연결해 주는 2017년 상반기 ‘서울형 강소기업’ 공모를 실시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공모는 상·하반기 2차례 진행된다. 상반기 300개, 하반기 200개 기업(8월 예정)이 선정되다.

서울시는 상반기 공모는 오는 4월28일까지 진행되며, 정규직 비중과 임금수준·노동환경 등 일자리 질을 따져 ‘청년이 일하기 좋은 서울형 강소기업’을 선정한다는 계획이다.

지원 대상은 서울시 소재 업체 중 서울시 및 중앙부처 인증 중소기업(하이서울브랜드, 강소기업 등) 또는 시 일자리정책협약기업(서울시 기술교육원 교육훈련 협약기업, 뉴딜일자리 취업 협약기업, 서울일자리포털 등록 우수기업, 일자리매칭행사 참여기업, 도시형제조업 취업 협약기업) 등이다.

서울형 강소기업은 ▲청년채용 계획 ▲최근 1년간 청년층 채용비율 ▲일자리 창출 성과 및 개선 노력 ▲서울형 생활임금(통상임금 기준 월 172만원이상) 지급여부 ▲기업성장가능성 ▲서울시 취업지원 프로그램 협력 등을 평가해 선정한다. 

선정된 기업은 서울시와 ‘청년채용 확대 협약’을 체결하고 임금·복지·근무환경 등 일자리 질 개선을 위한 노력을 함께 기울여야한다. 또 시에서 진행하는 일자리컨설팅과 시 취업지원기관의 일자리 매칭, 직업훈련과정 운영 등에 협력해야한다. 

서울형 강소기업에 선정되면 서울거주 만 18세~34세 이하 청년을 정규직으로 채용해 2개월 이상 고용을 유지하면 기업당 최대 2명에 대해 월 100만원(중소기업 고용보조금 60만원, 청년미취업자 취업장려금 40만원)의 고용지원금을 최장 10개월간 지원받을 수 있다. 

또한 서울시는 다양한 홍보매체와 인프라를 동원해 CEO 성향, R&D투자의지, 직장분위기, 선후배관계 등 기업의 조직문화를 취재해 청년층을 대상으로 홍보를 실시한다. 이외에도 임금·근로환경·복리후생관련 ‘무료 노무컨설팅’과 가정·여성·청년친화적 근무여건조성을 위한 ‘환경개선’, ‘판로개척’ 및 ‘인재채용 서비스’도 해준다. 

지원을 받고자 하는 기업은 오는 4월28일까지 신청서, 청년 채용 및 일자리 질 개선 계획서 등 관련 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와 서울일자리포털 인터넷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문의는 서울시 일자리정책담당관이다. songb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