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올해 서울 강동구 전셋값 2.13% 하락…수도권 '1위'

이연진 기자입력 : 2017.03.21 14:31:21 | 수정 : 2017.03.21 14:31:24


[쿠키뉴스=이연진 기자] 올해 수도권에서 아파트 전셋값이 가장 많이 떨어진 곳은 서울 강동구로 조사됐다.

21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강동구 전셋값은 지난해 말 대비 최근 3월까지 2.13% 떨어졌다. 강동구는 지난 한 해동안 2.76% 하락했다.

대단지 재건축 사업이 이뤄지면서 이주 수요가 발생하며 2015년 아파트 전셋값이 15.64% 급등했지만 지난해 조정이 나타났고 인접한 하남시에서도 아파트 공급이 꾸준하면서 전세 수요가 이동했다.

강동구에 이어 경기 과천시(-1.07%)·경기 양주시(-0.96%)·서울 양천구(-0.63%)·경기 김포시(-0.40%)·서울 성북구(-0.32%) 등도 올 들어 아파트 전셋값이 하락했다. 과천시와 양주시는 지난해 전셋값이 각각 14.07%, 8.18% 오르는 등 수도권 전체 전셋값 상승률(4.42%)을 훌쩍 뛰어넘었다. 그런 만큼 최근 들어 전셋값 조정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강동구 전셋값은 올해도 하락할 가능성이 크다. 강동구 올해 입주물량은 5411가구에 달하는 데다 인접한 경기 하남·미사에서도 6217가구가 공급된다.

이밖에 올해 전셋값이 하락한 경기 용인(2만 2469가구)·김포(2만 1740가구)·평택(1만 6679가구)에서도 2018년까지 대규모 아파트 입주가 이뤄질 예정이다.

lyj@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쿠키영상

1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