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경북도, 지속가능한 도시계획 수립 총력

도시계획위원회 열고 6건 가결… 급성장 위주 목표인구와 도시지표 설정 탈피

김희정 기자입력 : 2017.03.21 12:11:02 | 수정 : 2017.03.21 12:11:12

2030년 경산 도시기본계획 공간구조 구상도. 경상북도 제공.

 

[쿠키뉴스 안동=김희정 기자] 경상북도는 최근 도시계획위원회를 열어 안동시 도시기본계획(안) 등 6건을 심의·가결했다.

안동시와 경산시의 도시기본계획(안), 안동 도시재생활성화 계획, 봉화 군관리계획, 김천 도시기본계획 일부변경, 문경 태양광발전 개발행위허가 등 6건 가운데 안동 도시재생활성화 계획과 봉화 군관리계획은 원안가결하고, 나머지 4건은 조건부 가결했다.

안동 도시기본계획 재수립(안)은 행정중심 복합도시로의 추진전략을 포함해 당초 2020년을 목표로 수립된 도시기본계획의 목표연도를 2030년으로 변경했다. 도시공간구조 설정과 계획적 도시성장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안동시에서 입안됐다.

경산 도시기본계획 재수립(안)은 경제자유구역과 경산도시첨단산업단지 조성, 국도대체우회도로 건설 등 여건변화와 연접한 대구광역시 및 영천시의 여건변화 등을 반영하기 위해 2030년을 목표연도로 입안됐다.

경북도는 최근 인구 저성장과 통계청 장래 인구추계에 따라 급성장 위주의 목표인구와 도시지표 설정에서 탈피해 도시재생을 통한 정주환경 개선과 지속가능한 도시계획 수립에 노력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시·군의 도시기본계획상 목표인구를 보다 현실에 맞게 조정하는 한편, 도시기반시설에 대한 과도한 투자나 토지이용의 비효율 발생을 최대한 억제하고 있다.

안동시와 경산시의 도시기본계획 재수립(안)에서도 2015년 기준 목표인구와 실제인구와의 차이가 많아 목표인구 일몰제를 적용했다.

안동시의 경우 2015년 인구를 당초 20만7000명에서 17만3000명으로, 경산시의 경우 36만5000명에서 27만명으로 조정하고, 2030년의 목표인구도 하향조정했다.

위원회 심의에서는 2030년 목표인구에 대해 시·군의 입안내용에서 3~7만명을 줄하고, 토지이용계획에 대해서도 일부 조정하는 것으로 조건부 가결됐다.

또 안동 도시재생활성화 계획은 안동시 중구동 일원 36만6000㎡에 대한 기존시가지 재생을 통해 도시에 활력을 불어 넣기 위한 것이다. 그동안 주민공청회와 국토교통부 심사, 국무총리 도시재생 특별위원회 심의를 거쳤으며 이번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최종 원안 통과됐다.

이번 계획에서는 도심성을 확립하고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6가지의 마중물 사업을 담았다.

2019년까지 1009억원을 투입해 태사로 특화거리 조성, 창업지원공간 조성, 음식·문화의 거리 활성화, 한옥마을 젊음숙박촌 조성, 성진골 벽화마을 활성화, 도시재생역량 강화사업 등을 추진한다. 안동시 도시경쟁력 강화와 시민의 삶의 질 향상에 많은 도움이 될 전망이다.

양정배 경북도 건설도시국장은 “도시기본계획은 시·군의 장기 발전비전을 제시하고 지속가능한 도시발전의 기틀을 마련하는 것인 만큼 실천 가능한 계획이 마련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기존 시가지의 재생사업을 활성화해 소중한 국토를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한편 지역발전에도 많은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hin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