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野 대선주자, 朴 전 대통령 검찰 출두 관련 입장 표명

이승희 기자입력 : 2017.03.21 11:33:32 | 수정 : 2017.03.22 16:24:10

[쿠키뉴스=이승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 이재명 성남시장 측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출두에 대한 입장을 표명했다.

문 전 대표 경선캠프의 박광온 수석대변인은 21일 논평을 통해 “박 전 대통령은 모든 진실을 밝히고 용서를 구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며 “더는 국민을 실망시키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검찰은 한 점 의혹 없이 명명백백하게 진실을 밝혀야 한다”며 “진실 규명이 국민 통합의 첫걸음”이라고 강조했다.

안 지사 캠프의 강훈식 대변인 또한 논평을 내고 “검찰은 법과 정의에 성역이 없다는 것을 스스로 보여줄 필요가 있다”면서 “(박 전 대통령 소환이) 낡은 시대를 마무리하고 새로운 시대교체의 출발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시장 측은 박 전 대통령을 구속수사 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이 시장 캠프 대변인인 김병욱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박 전 대통령은 13개 혐의를 가진 범죄 피의자임에도 모르쇠로 일관한 채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는 원론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검찰은 혐의를 부인하고 증거인멸마저 우려되는 박 전 대통령을 구속수사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박 전 대통령의 지시로 국정농단에 가담한 사람들은 이미 구속된 상황”이라며 “대통령에게는 더 큰 책임이 따라야 한다. 법 앞에 모든 국민이 평등함을 (검찰이) 보여주기 바란다”고 주장했다. 이어 “검찰은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엄중한 처벌이야말로 국민이 염원하는 공정한 나라로 가는 첫걸음임을 유념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aga4458@kukinews.com/ 사진= 박효상 기자 tina@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