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올해 부천서 효성·삼호·삼성 등 아파트 분양대전

이연진 기자입력 : 2017.03.20 10:23:21 | 수정 : 2017.03.20 10:23:20

[쿠키뉴스=이연진 기자] 최근 신규 아파트 공급이 잠잠했던 경기도 부천에서 올해 효성·삼호·삼성물산의 분양대전이 펼쳐진 예정이다.

20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부천시에서는 2092가구(일반분양 853가구)가 공급을 앞두고 있다.

올 봄 제일 먼저 분양에 나서는 건설사는 효성이다. 효성은 오는 4월 부천 중동 1-1구역 재개발사업으로 부천 중동 효성해링턴 플레이스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2층~지상 13~29층, 3개동 전용면적 59~84㎡, 총 339가구로 구성된다. 이중 일반분양은 236가구이며, 이중 78%가 전용면적 75㎡ 이하로 구성돼 실 수요층의 관심이 높을 전망이다.

대림산업과 'e편한세상' 브랜드를 함께 사용하는 삼호는 오는 5월 부천시 괴안동 동신아파트 재건축사업으로 ‘부천 동신 e편한세상’을 분양한다. 전용면적 59~84㎡, 총 921가구로 구성되며 이 중 212가구가 일반에 공급된다. 지하철 1호선과 7호선 환승역인 온수역 역세권 단지다.

삼성물산은 올 연말 부천 송내1-2구역을 재개발한 ‘송내 1-2구역 래미안(가칭)’을 분양할 예정이다. 전용 면적 59~114㎡ 총 832가구로 구성되며 이중 일반에 405가구가 분양된다. 지하철 1호선 중동역 역세권 단지이면 인근으로 송일초, 부천여중, 성주중, 부천고 등 풍부한 교육시설과 생활 인프라를 갖췄다.

이번 공급 물량은 모두 재개발, 재건축 등의 정비사업으로 공급된다. 부천시는 인근 지역들이 활발한 신규 공급 물량을 쏟아냈던 것과 달리 최근 적은 공급 물량을 보였다.

실제로 부천시에서 지난 5년간(2012~2016년)공급된 물량은 9338가구(일반분양 기준)로 같은 기간 인천(5만6026가구), 시흥(3만4374가구), 수원(2만9197가구)가 공급된 것에 비해 물량이 턱없이 적다.

이 같은 부천시의 아파트 공급 가뭄 원인으로는 서울 위성도시로서의 선 개발에 따라 90년대부터 많은 주택 공급이 이뤄진데다 대규모 택지개발을 할 수 있는 땅이 부족한 점을 꼽을 수 있다. 부천시는 서울과 가까운 지리적 장점을 바탕으로 1기 신도시인 중동신도시를 중심으로 주택 개발이 진행됐다. 

새 아파트 공급이 적으면서 아파트 노후화도 가속화 되고 있다. 실제로 부천시의 노후아파트 비율은 52.71%로 경기도 평균 32.43%보다 월등히 높다.

lyj@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