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국민안전처, 인천 소래포구 어시장 화재 10억원 지원…네티즌 뿔났다

심유철 기자입력 : 2017.03.20 10:51:55 | 수정 : 2017.03.20 10:52:33

사진=YTN 영상 캡처

[쿠키뉴스=심유철 기자] 국민안전처가 인천시 남동구 논현동 소래포구 어시장에서 발생한 화재 피해를 본 상인들에게 특별교부금을 지원한 것에 대해 네티즌들의 반발이 거세다.

19일 국민안전처는 소래포구 어시장 피해를 신속히 수습하고 상인들의 생계에 지장이 없도록 하겠다며 10억원의 특별교부금을 긴급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소래포구 어시장 피해 점포 대부분이 건축법상 무허가 가건물로써 구청에 영업 승인을 받지 않고 불법 영업을 해 온 것이 알려지면서 악성 댓글이 줄을 잇고 있다. 

네티즌들은 “왜 세금도 내지 않는 장사꾼들에게 국민 혈세로 피해 복구를 하느냐?” “무허가 건물인데 복구를 왜 합니까” “막막한 생계? 소래포구 어시장 가판 한 평 권리금만 4~5억이다. 일반 자영업자들은 명함도 못 내민다” “비도덕적인 소래포구 어시장 없애고 차라리 공원을 새로 조성하자” 등 정부 지원에 불편한 기색을 보였다. 

소래포구 어시장은 지난 18일 오전 1시36분 화재가 발생해 2시간30분여 만에 진화됐다.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이 화재로 좌판 332개 중 220여개와 상점 20개가 전소했다. 소방당국은 이번 사고로 6억5000만원 가량의 피해액을 추산했다. 불이 난 원인으로는 전기계통 문제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래포구는 어시장은 지난 2010년 1월11일과 2013년 2월23일에도 큰 화재가 나 각각 좌판상점 25곳, 36곳이 전소 됐다. 

tladbcjf@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