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어떤 물이 치아건강에 좋을까

어떤 물이 치아건강에 좋을까

전미옥 기자입력 : 2017.03.20 12:52:39 | 수정 : 2017.03.20 12:52:44

사진=유디치과 제공

[쿠키뉴스=전미옥 기자] 인체의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물은 구강건강에도 밀접한 관계가 있다. 물을 자주 마시면 입안이 마르는 것을 방지해 입냄새 제거에 효과적이고, 입안에 있는 세균과 찌꺼기를 제거해 충치를 예방하기도 한다. 최근에는 지하수를 정제해 만든 생수뿐 아니라 광천수(미네랄 워터), 해양심층수, 이산화탄소를 주입한 탄산수, 수소를 첨가한 수소수 등 다양한 물을 찾아볼 수 있다.  22일 세계 물의 날을 맞아 물과 구강건강의 상관관계에 대해 알아보자 

◇수분 섭취 부족하면 충치 잘 생긴다

입안에 수분이 부족할 경우 생길 수 있는 가장 일반적인 증상이 바로 구강건조증이다. 우리 입 안에서는 하루 1~1.5L의 침이 분비되는데, 이보다 적을 경우 우리는 입이 메마르다고 느끼게 된다. 입이 마를 경우 구강점막이 건조해지기 때문에 입주변이나 입안, 혓바닥 등에 통증이 발생할 수 있다. 또한 침에 의한 살균 작용이 줄어들어 구내염, 치은염, 충치가 생기기 쉬우며, 입 냄새도 발생한다. 이 때 평소 2L 정도의 물을 마시거나 우유를 마시면 구강건조뿐만 아니라 충치 예방에 탁월하다. 다만 커피나 녹차 같은 카페인 음료는 삼가는 것이 좋다. 커피와 녹차는 이뇨작용으로 인해 오히려 입 안을 건조하게 만들기 때문이다. 

◇미네랄 풍부한 물, 치아 건강에 좋다

많은 사람들이 물 뿐 아니라 커피, , 탄산음료, 과일주스, 에너지 드링크 등 다양한 종류의 음료수로 수분을 보충한다. 이 중 청량감이 높은 탄산음료나 새콤달콤한 과일주스는 당분 함량이 높고, 단 맛을 내기 위한 인공첨가물이 함유되어 있어 충치를 유발하는 원인이 된다. 또한 콜라와 사이다 같은 탄산음료에는 톡 쏘는 특유의 맛을 내기 위해 탄산가스를 주입하다 보니 산성 성분을 띈다. 산성음료를 자주 마시면 치아에서 미네랄이 빠져 나가고, 치아를 보호하는 에나멜(법랑질)층이 부식되는 원인이 된다. 따라서 치아 건강을 위해서라면 당분이 없고 미네랄 성분이 풍부한 물을 마시는 것이 좋다. 미네랄 워터는 칼슘과 마그네슘이 풍부해 구강 내 잇몸뼈 구성에 도움이 되고, 입냄새 제거에 탁월하다. 

◇탄산수는 되도록 빨대로 마셔야

탄산수는 물에 탄산가스를 녹여 만든 것으로 약간의 산성을 띄고 있기 때문에 치아에 좋지 않은 영향을 줄 수 있다. 물의 수소이온농도가 산성일 때(PH5.5 이하) 치아의 가장 바깥 면인 법랑질을 녹일 수 있는데, 탄산수의 산성도는 제품마다 다르지만 보통 PH 3~4 정도다. 연세대학교 치학대학의 연구에 따르면 탄산수는 탄산음료에 비해 산도가 약하지만 레몬탄산수와 같이 일부 산도가 높은 탄산수를 습관적으로 마실 경우 치아 부식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유디치과 파주점의 고광욱 대표원장은 산도가 낮은 탄산수에 자몽이나 레몬 등 과일향의 합성감미료가 포함되면 탄산수의 산도는 더욱 낮아지기 때문에 여타의 첨가물이 없는 탄산수를 마시는 것이 치아건강에 좋다고 조언했다. 탄산수를 마실 때는 되도록 빨대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탄산수가 치아에 닿는 면적이 줄어들어 치아 부식의 확률이 줄어들기 때문이다. 탄산수를 마신 후에는 생수로 입을 헹궈준 후 20~30분 후에 양치를 하는 것이 좋다

romeo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쿠키영상

1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