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스몰비즈니스 거점 ‘파트너스퀘어 부산’ 5월 오픈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네이버, 스몰비즈니스 거점 ‘파트너스퀘어 부산’ 5월 오픈

의류·패션 특화 콘셉트로 창작자 지원까지

김정우 기자입력 : 2017.03.20 09:24:26 | 수정 : 2017.03.20 09:24:30

네이버 '파트너스퀘어 역삼' 강의장. 네이버 제공.


[쿠키뉴스=김정우 기자] 네이버는 스몰비즈니스의 시작과 성장을 지원하는 오프라인 거점으로 파트너스퀘어를 오는 5월 말 부산 해운대 센텀 지역에 오픈한다고 20일 밝혔다.

파트너스퀘어 부산은 20135월 선보인 파트너스퀘어 역삼과 왕십리 스튜디오에 이어 네이버가 선보이는 지방의 첫 파트너스퀘어. 파트너스퀘어 역삼과 달리 스몰비즈니스 외에도 창작자 지원 프로그램을 새롭게 시도한다.

300평 규모로 문을 열 파트너스퀘어 부산은 현재 공간 기획을 마치고 내부 인테리어 단계에 있다. 교육장 외에 창작자와 사업자들이 서로 교류할 수 있는 공간도 준비 중이다. 또 창작자를 위해 사진·동영상·오디오 등 전문 콘텐츠를 생산할 수 있는 장비와 인프라를 지원하는 스튜디오 등을 갖출 예정이다. 콘텐츠를 통한 수익 창출까지 이어질 수 있는 공간으로 기획하고 있다.

통계청의 지난해 12월 분석에 따르면 경상권은 권역별 자영업자 규모(25.5%)가 전국 2위를 차지할 정도로 스몰비즈니스들이 포진된 곳이다. 지역별로 보면 부산(7%)은 경기(23.8%)와 서울(21.8%)에 이어 스몰비즈니스 활동이 활발한 지역이다.

네이버 상에서도 경상권 스몰비즈니스 활동이 활발하다. 특히 오프라인의 쇼핑 로드샵들이 입점한 서비스인 스타일윈도의 경상권 입점 매장수는 1260여개로 수도권과 거의 동일하나 매출은 1.5배 규모다.

네이버는 경상권 스몰비즈니스들의 특성을 반영해 파트너스퀘어 부산을 의류와 패션에 특화된 콘셉트로 운영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의류와 패션에 특화된 교육, 공간, 교류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지방에 거점을 둔 스타일윈도와 푸드윈도 상위권 사업자 매출의 절반 이상이 수도권에서 나고 있다파트너스퀘어 부산이 경쟁력 있는 스몰비즈니스의 성장을 도와 수도권에 집중된 부가 지역 경제로 고르게 흘러 들어갈 수 있도록 그 동안의 경험과 노하우를 잘 녹여내겠다고 밝혔다.

한편, 네이버가 100억원 이상을 투입해 운영 중인 파트너스퀘어 역삼은 5월 말 오픈 4주년을 맞는다. 현재까지 누적 약 20만명의 스몰비즈니스 사업자들에게 온라인 마케팅, 이커머스, 모바일 홈페이지 구축, 전문가 교육, 스튜디오 공간 지원 등을 지원했다.

tajo@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