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박주선 “금호타이어 중국 매각 반대…‘먹튀’ 우려·불공정행위 따져야”

이소연 기자입력 : 2017.03.20 00:10:00 | 수정 : 2017.03.20 09:22:01

[쿠키뉴스=이소연 기자] 국민의당 대선 주자인 박주선의원이 ‘금호타이어 매각’에 대한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박 의원은 19일 강연재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광주·전남에 기반을 둔 세계적 타이어 제조업체인 금호타이어가 중국 기업에 넘어간다면 근로자 고용 불안과 기술력 유출에 따른 국내 타이어 업계의 연쇄 피해, 방산기술·상표권 유출 등이 우려된다”며 “‘먹튀’ 우려가 있는 중국 타이어 업체 ‘더블스타’에 금호타이어를 매각하는 것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광주와 곡성공장 폐쇄로 인한 고용불안과 지역경제에 미칠 부정적 영향이 가장 걱정된다”며 “채권단과 산업은행이 박삼구 금호아시아나 그룹 회장의 컨소시엄 구성을 불허해 불공정한 경쟁을 방치한 점도 깊은 우려를 표현다”고 지적했다. 

정치권을 향한 해결책 촉구도 언급됐다. 박 의원은 “국가경제와 민생에 미칠 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신중한 대처가 필요하다”며 “정치권은 당장에라도 관련 상임위원회를 소집하고 매각 과정의 불공정행위를 조사, 시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soyeo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