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지난달 전세대출 35조7천억…1.3조 급증

이연진 기자입력 : 2017.03.20 06:00:00 | 수정 : 2017.03.19 15:31:32

[쿠키뉴스=이연진 기자] 정부가 가계부채 규제로 규제에 나서고 있지만 전세 수요가 여전히 많아 지난달 전세대출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신한·국민·우리·하나·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의 2월 말 전세대출 잔액은 35조7757억원으로 전월 대비 1조2692억원 늘었다. 

이 같은 규모는 2015년 1월 이후 지난해 10월(1조5229억 원)에 이어 두 번째로 크다. 1월 증가액 4580억 원의 3배에 가까운 규모다. 

다만, 1월 증가액은 2015년 6월 이후 1년 7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었으므로, 이에 따른 기저효과도 고려해야 한다. 

3월 이사철을 맞아 불확실성이 큰 주택 매매 대신 전세 수요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lyj@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