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금호타이어 채권단 '컨소시엄' 구성 논의

이연진 기자입력 : 2017.03.20 06:00:00 | 수정 : 2017.03.19 15:22:21

[쿠키뉴스=이연진 기자] 금호타이어 채권단이 박삼구 금호아시아나 회장이 강력 요구하고 있는 컨소시엄 구성에 대해 논의키로 했다.

채권단에 따르면 주주협의회는 오는 20일 박 회장의 우선매수청구권 제3자 양도를 골자로 한 컨소시엄 구성에 관한 안건을 부의, 협의회 의결을 통해 최종 결정을 내린다.

이 의결에서 75%가 찬성하게 되면 박 회장의 컨소시엄 구성이 허용된다. 이렇게 되면 금호타이어를 박 회장이 사실상 인수할 수 있게 된다. 

박 회장 측은 요구가 최종적으로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앞서 채권단과 더블스타가 맺은 주식매매계약(SPA)에 대해 빠르면 이번 주 내 가처분 신청을 하겠다는 입장이다.

lyj@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