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골로프킨 vs 제이콥스 3-0 판정승…'37전 무패'

이연진 기자입력 : 2017.03.19 14:47:07 | 수정 : 2017.03.19 14:57:44

사진=SBS 온에어 화면 캡처


[쿠키뉴스=이연진 기자] 게나디 골로프킨(34, 카자흐스탄)이 다니엘 제이콥스(30, 미국)에게 3-0으로 승리을 거두며 WBA(슈퍼) WBC IBO 미들급 타이틀을 방어했다.

골로프킨과 제이콥스는 19일(한국 시간) 미국 뉴욕 매디슨스퀘어가든에서 열린 타이틀전에서 탐색전을 벌였다. 

골로프킨은 계속해 틈새를 찾았고 제이콥스는 유효 타격을 노렸다. 12라운드 결과 골로프킨이 3-0으로 승리했다. 2008년 6월 8라운드 경기에서 아마르 아마리에게 3-0 판정승한 뒤, 무려 23경기 연속 (T)KO승 행진을 이어 왔다.

골로프킨은 한국계 어머니와 러시아계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났다. 2006년 5월 프로로 데뷔해 무결점 전적을 쌓기 시작했다. 2010년 8월 WBA 미들급 잠정 챔피언에 올랐고 4개월 뒤인 12월 통합 챔피언벨트를 따내 첫 세계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이후 IBO, IBF, WBC에서도 왕좌에 올랐다.

상대 제이콥스는 32승 1패의 WBA (정규) 미들급 챔피언이었다. 185cm 키에 29번 KO로 이겨 KO율이 90.6%나 됐다. 1라운드에 14번 KO승 했다.

이날 승리로 골로프킨는 역대전적에서 37승(33KO) 무패를 달성하게 됐다. 반면 패배한 제이콥스는 2패째(32승)를 기록했다.  

경기 후 팬들은 다소 실망했다는 반응이다. 공격성향의 두 선수가 맞붙으면서 화끈한 경기를 기대했지만 예상외로 경기는 너무 조심스러웠다는 것이다. 

lyj@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