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원화 실질가치 상승률 27개국 중 '1위'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올해 원화 실질가치 상승률 27개국 중 '1위'

이연진 기자입력 : 2017.03.19 10:44:43 | 수정 : 2017.03.19 10:44:46

[쿠키뉴스=이연진 기자] 미국의 트럼프 정부가 한국 같은 대미 무역흑자국을 겨냥해 환율조작 의혹을 제기한 가운데 한국 원화의 실질가치는 도널드 트럼프의 대통령 당선 이후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국제결제은행(BIS)에 따르면 지난 2월 말 기준 한국 원화의 미국, 일본, 영국, 독일 등 주요 27개국 대비 실질실효환율지수(2010년 100 기준)는 122.34로 작년 말(118.53)에 비해 3.2% 상승해 절상률 1위를 기록했다. 지난달 말 기준 지수는 2015년 5월(123.88) 이후 1년 9개월 만에 최고치다.

올해 들어 한국 원화의 실질가치 상승률은 주요 27개국 중 1위를 기록한 것이다.
 
27개국 중 14개국은 실질통화가치가 절상됐고 13개국은 절하됐다. 한국에 이어 호주 통화의 실질가치가 2.6% 올라 2위를 차지했고 스웨덴(2.3%), 멕시코(2.2%), 캐나다(2.0%) 등이 뒤를 이었다.

비교 대상을 중국, 브라질, 러시아 등 신흥국을 모두 포함해 전 세계 61개국 기준으로 확대하면 지난 2월말 기준 한국의 실질실효환율지수는 114.02로 작년 말(110.63)에 비해 3.0% 상승해 절상률이 7위 수준이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2월(118.75) 이후 9년 만에 최고 수준이다.

lyj@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