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대웅인피온’, 인도네시아 최우수 바이오제약사상 수상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대웅제약 ‘대웅인피온’, 인도네시아 최우수 바이오제약사상 수상

송병기 기자입력 : 2017.03.17 18:07:33 | 수정 : 2017.03.17 18:07:36

[쿠키뉴스=송병기 기자] 대웅제약(대표 이종욱)은 인도네시아 합작법인 대웅인피온이 최근 인도네시아 식약청에서 주관하는 최우수 바이오제약사 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 식약청이 주관하는 최우수 제약상은 혁신적이고 모범적인 회사를 선정해 시상한다. 매년 의약품·화장품·식품 3개 분야를 선정한다.

올해는 최초로 바이오의약품 분야가 신설돼 대웅인피온이 ‘의약품 원료 및 바이오시밀러 제품의 독립성을 향상시키기위한 정부 정책 지원 상’을 받았다.

지난 2012년 대웅제약은 인도네시아 수라바야에 바이오의약품 합작회사 대웅인피온을 설립하고, cGMP 수준의 생산기지를 구축했다. 지난 1월부터 적혈구 생성(EPO) 조혈제인 ‘에포디온’을 본격 생산·판매하고 있다.

회사 측은 “발매 첫해 연간 400만 실린지 규모로 매출액 500만불을 예상하고 있으며, 우수한 품질과 현지 의약품에 대한 이점을 활용하여 향후 3년까지 인도네시아 바이오의약품 시장의 90% 점유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에포디온’의 후속 제품으로 성장호르몬 ‘케어트로핀’과 당뇨병 족부궤양 치료제 ‘이지에프’ 의 생산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인도네시아 페니 루키또(Penny Lukito) 식약청장은 “대웅인피온의 수상은 인도네시아 정부가 정하고 있는 바이오의약품 생산시설에 대한 규정과 의약품실사상호협력기구(PIC/s) 가입국이 요구하는 기준 모두를 충족한 우수 의약품제약사로 공인 받은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서창우 대웅인피온 사업본부장은 “대웅인피온은 올해 인도네시아 발매를 필두로 에포디온을 전세계로 수출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며 “PIC/s 및 한국 식약처의 현장 실사를 통해 GMP 인증을 받은 대웅인피온은 현재 고가 수입 제품만 처방, 유통되는 인도네시아 시장에서 현지 환자들에게 경제적인 가격의 고품질 바이오 의약품을 제공하여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고, 의료산업 발전에 기여하는 성공모델을 만들어 나간다는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웅제약은 대웅인피온이 조혈제 에포디온(한국 제품명 에포시스)의 원액제조처로 추가 승인을 완료해 한국으로 원액 역수출이 가능하게 됐다. 대웅제약 측은 자사의 글로벌 진출전략인 현지 산업을 발전시켜 주변 국가로 수출해나간다는 ‘리버스 이노베이션’이 실현된 첫 사례로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songb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