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정은보 부위원장 “상호금융, 가계대출 증가속도 관리에 만전 당부”

김태구 기자입력 : 2017.03.16 17:03:35 | 수정 : 2017.03.16 17:03:38

[쿠키뉴스=김태구 기자] 정은보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가계대출 증가속도 관리에 주무부처와 중앙회가 만전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정은보 부위원장은 16일 ‘가계부채 관련 관계부처 회의’를 개최해 최근 상호금융권 가계부채 동향 등을 점검하고 가계부채의 안정적 관리를 위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기획재정부, 행정자치부, 농림축산식품부, 해양수산부, 산림청 등 관계부처 실·국장과 새마을금고, 농협, 수협, 신협, 산림조합 등 상호금융 신용부문 대표들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정은보 부위원장은 “은행권은 작년 4분기 이후 자체적인 리스크관리 강화 등으로 증가속도가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것과 달리 상호금융권의 경우 금년 들어서도 가계대출 증가속도가 다소 높은 만큼 선제적인 리스크관리가 중요하다”면서 미국 기준금리 인상 등으로 향후 국내 시장금리 상승이 당분간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리스크관리 없이 가계대출을 과도하게 늘리는 것은 차주 뿐 아니라 해당 금융회사의 건전성에도 악영향 미칠 수 있다”며 선제적인 리스크관리가 당부했다 

향후 금융위과 금감원도 전 업권에 걸쳐 개별 금융회사가 당초 자체 계획한 올해 중 가계대출 관리계획을 제대로 준수하고 있는지 점검할 계획이다. 또한 당초 계획 대비 과도하게 대출이 증가한 개별 금융회사에 대해서는 CEO면담과 현장점검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3월 초부터 실시될 현장점검 대상은 보험 10개, 상호금융 70개, 여전사 7개, 저축은행 5개 등 총 92곳이다.

금융당국은 상호금융권에 대한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을 3.13일 실시한데 이어, 상호금융권의 고위험대출에 대한 추가충당금 적립 등 건전성 강화조치를 3월중 선제적으로 마련할 계획이다. 

금융위는 주무부처, 중앙회가 소관 조합·금고별 면담 등을 통해 가계대출을 과도하게 증가하는 지 여부 등을 지속 점검하고 상호금융권의 올해 가계대출 증가속도를 한 자릿수 이내로 관리할 방침이다. 

ktae9@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