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궁궐과 왕릉서 봄꽃 만나세요…4월 절정

송병기 기자입력 : 2017.03.15 00:10:00 | 수정 : 2017.03.14 18:07:13

낙선재 봄 전경(문화재청 제공)

[쿠키뉴스=송병기 기자] 창경궁 경춘전 뒤편 일원 등에서 15일께 생강나무 꽃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봄 꽃을 만날 수 있을 전망이다.

이와 관련 문화재청은 국민 누구나 아름다운 문화유산과 함께 전통경관과 어우러진 봄의 정취를 제때 즐길 수 있도록 4대 궁과 종묘, 조선왕릉의 올해 봄꽃이 피는 예상 시기를 공개했다.

창덕궁 관람지와 창경궁 경춘전 뒤편 화계(花階, 계단식 화단) 일원에 자생하는 생강나무가 오는 15일경 가장 먼저 꽃망울을 터트릴 것으로 예상된다.

경복궁 흥례문 어구(御溝, 대궐 안에서 흘러나오는 개천)와 창덕궁 낙선재 일원에 매화나무가, 덕수궁 정관헌 화계일원에는 모란이 피어나며 점차 봄꽃이 만발할 것으로 전망된다.

조선왕릉 중에는 여주 세종대왕릉과 서울 정릉 산책길의 진달래, 남양주 홍·유릉과 고양 서오릉의 산벚나무, 태릉의 철쭉 등 다양한 들꽃이 차례로 피어나 왕릉의 역사를 간직한 소나무와 함께 어우러져 아름다운 봄의 풍경을 만들 예정이다. 

5월 말까지 계속되는 개화 기간 중 4대궁과 종묘, 조선왕릉을 방문하면 향긋한 봄꽃 내음 가득한 전통경관을 감상할 수 있는 즐거운 봄 길 여행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궁궐과 왕릉의 개화 예상 시기에 대한 사항은 4대궁과 종묘, 조선왕릉 누리집을 참조하거나 전화로 문의하면 자세히 안내받을 수 있다. songb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