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정부, 비상경제 대응 유지…범정부비상경제대응 TF 가동

유일호 부총리 “위기관리와 민생경제 회복 매진”

송병기 기자입력 : 2017.03.12 18:09:55 | 수정 : 2017.03.12 18:09:59

[쿠키뉴스=송병기 기자] 정부가 대통령 탄핵 이후 비상경제대응 체제를 유지하고 국내외 금융시장과 실물경제 동향을 면멸히 모니터링하며 위기관리에 나사기로 했다. 또한 정부는 재정 조기 집행 등 재정운용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고 국채시장도 안정적으로 관리하기로 했다.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제관계 장관회의를 열고 “비상경제대응 체제를 확고하게 유지하면서 리스크 관리, 민생경제 회복에 한 치의 흔들림 없이 매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연합뉴스에 따르면 유 부총리는 “경제는 심리라는 말이 있듯이 대외 불확실성이 큰 상황에서 경제주체들의 불안 심리가 확산하지 않도록 세밀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회의에는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강호인 국토교통부 장관,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 임종룡 금융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유일호 부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최근 주가·금리·환율 등이 안정적인 흐름을 유지하고 있고, 외국인 자금도 유입세 지속 등 현재까지 금융시장에 미친 영향은 미미하며, 수출입·투자 등 실물경제에서도 특이동향이 감지되지 않고 있다고 평가했다.

특히 정부는 범정부비상경제대응 TF(태스크포스)를 통해 국내외 금융시장과 실물경제 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또한 청년고용대책도 차질없이 마련하고 재정 조기 집행, 내수·투자 활성화 대책도 신속하게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정부는 탄핵 이후에도 재정 조기집행 기조를 유지해 재정운용에 차질이 없도록 하기로 했다.

송언헉 기획재정부 2차관 주재로 12일 열린 재정상황점검회의에서는 재정 조기집행과 국채시장 변동성이 증폭되지 않도록 안정적으로 관리하기로 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기재부는 이달이 1분기 재정 조기집행이 마무리되는 시기이고, 각 부처에 내년 예산안편성지침을 마련해 통보하는 중요한 시점이라는 점에서 업무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계회기다.

기재부는 1분기 재정 조기집행이 차질없도록 실적 부진기관을 중심으로 집중 관리하고 집행 현장조사제를 통한 점검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또한 국채시장에 대한 시장 동향을 지속해서 모니터링해 시장 변동성이 불필요하게 증폭되지 않도록 안정적으로 관리할 방침이다. songb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쿠키영상

1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