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서울시 일자리카페 올해 100개소 확대, 참여공간 모집

송병기 기자입력 : 2017.03.07 00:18:00 | 수정 : 2017.03.06 19:00:41

[쿠키뉴스=송병기 기자] 서울시는 청년 취준생들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실제 취업에 필요한 다양한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일자리카페’를 대폭 확대하고 시설공유가 가능한 민간, 대학, 자치구 유휴공간 등 59개소를 모집한다고 6일 밝혔다.

이에 따라 청년밀집 지역에서 청년들에게 취업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서울시 일자리카페’가 지난해 41개소에서 올해 서울전역 100개소까지 확대된다.

‘일자리카페’는 지난해 5월 말 지하철 홍대입구역 인근 1호점 개소를 시작으로 12월말까지 총 41개소를 개소·운영하고 있으며, 2017년 1월 현재까지 1만871명의 청년들에게 취업지원서비스를 제공했다.

취업지원프로그램별 이용현황을 보면, 취업상담 509명, 멘토링 706명, 특강 3703명, 스터디룸 5953명이 서비스를 이용했다.

‘일자리카페’에서는 ▲취업상담 ▲진로·직무상담 ▲이력서·자기소개서클리닉 ▲멘토링 ▲취업특강 등 청년들에게 맞춤형 취업지원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으며, 취업준비생간 정보공유와 네트워킹을 위해 스터디룸도 무료로 대여해준다.

또한 일자리카페 내에 설치된 ‘키오스크’를 통해 채용정보와 취업전략, 온라인멘토링, 이력서·자소서가이드 등의 정보도 제공한다.

서울시가 모집하는 일자리카페는 총 59개소로, 민간 보유, 대학내 공간 등 39개소는 12월까지 연중 상시 공모한다. 자치구내 공공시설 등 20개소는 이달 20일까지 모집한다. 

대학가, 대형쇼핑몰, 일반카페 등 민간보유 공간과 대학 및 특성화고 내 공간, 복지센터·도서관 등 공공시설 등 이미 운영하고 있는 시설을 공유해 일자리카페로 조성이 가능한 곳이면 모두 지원할 수 있다.

선정기준은 청년밀집지역으로 유동인구가 많고 청년생활권과 인접해 있으며, 1일 평균 청년 이용자수 및 공간 분위기 등에 대한 전문가 심사 후 최종 선정된다.

선정된 공간에 대해선 ‘일자리카페’ 조성을 위한 일자리카페 현판과 사인물을 비롯해 일자리정보를 제공하는 키오스크 설치 등 공간 인테리어와 청년을 위한 다양한 취업지원프로그램 운영을 지원한다. 또한 서울시 홈페이지와 포털사이트, 민간취업포털과 다양한 서울시 채널을 활용해 해당 공간에 대한 온오프라인 홍보도 제공된다. songb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