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달러 약세에 국제유가 상승…배럴당 53.33달러

김정우 기자입력 : 2017.03.04 06:00:00 | 수정 : 2017.03.04 05:54:46

[쿠키뉴스=김정우 기자] 국제유가가 달러 약세에 힘입어 상승세를 보였다.

3(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4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72센트(1.4%) 오른 배럴당 53.33달러에 마감했다. 주간 단위로는 1.2% 떨어진 수치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5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73센트(1.3%) 높은 배럴당 55.81달러 선을 지키고 있다.

원유 가격 상승에는 달러 약세가 주효했던 것으로 평가된다. 미국이 이달에 금리를 올릴 것이라는 전망에 연일 상승하던 달러인덱스는 이날 약 0.6% 떨어졌다. 달러인덱스는 달러의 가치를 주요 6개국 화폐와 비교한 지수다. 

달러 약세에 따라 파운드, 유로 등을 투자자산으로 보유한 투자자들의 원유 투자가 늘었다는 분석이다.

tajo@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