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택시’ 명세빈 “과거 CF에서 삭발, 두렵지 않았다”

‘택시’ 명세빈 “과거 CF에서 삭발, 두렵지 않았다”

이준범 기자입력 : 2017.02.16 09:45:26 | 수정 : 2017.02.16 09:45:28

사진=tvN 캡쳐


[쿠키뉴스=이준범 기자] 배우 명세빈이 과거 광고 촬영을 위해 삭발을 했던 이야기를 전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서는 배우 김승수와 명세빈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명세빈은 “욱하고, 성격이 급하다”며 “이해가 되면 감정에 얽매이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오만석이 “예전 CF에서 삭발을 한 적이 있지 않냐”라는 말을 꺼내자, 이영자는 “너무 놀랐다. 삭발하고 은퇴하는 줄 알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명세빈은 “두렵지 않았다”며 “머리는 자라니까”라고 시원하게 답했다. 이어 “처음엔 괜찮았는데 기르는 과정이 힘들었다”면서도 “하지만 광고 내용이 좋았다. 백혈병에 걸린 친구를 위해 삭발을 하고 온 친구였다”라고 기억을 떠올렸다.

bluebel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쿠키영상

1 /
5

[구기자의 장바구니즈]

이 댓글 봤어?

[이댓글봤어?] 7살 친딸 6년간 강간한 남성 ‘17년형’…“170년도 모자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