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인영 의원,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고 재발방지법 발의

기자입력 : 2016.06.10 00:01:56 | 수정 : 2016.06.10 00:01:56

[쿠키뉴스=조민규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의원(서울 구로갑)은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고의 재발방지를 막고자 ‘생명안전업무 종사자의 직접고용 등에 관한 법률’ 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와 함께 ‘기간제 및 단시간근로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과 ‘파견근로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도 대표 발의했다.

이번 법률안들은 지난 19대 국회에서 6개월 동안 이인영 의원과 ‘노동건강연대’의 공동 작업으로 성안된 법안을 수정해 재발의한 것으로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관한 업무, 유해하거나 위험업무의 하도급 및 간접고용을 금지하는 패키지 법안이다.

이인영 의원은 “지난 수년간 대한민국을 공포로 만들었던 세월호 사태, 조선과 철강산업 등에서 빈발하는 중대재해, 스크린도어 사망사고 등의 문제는 규제완화, 외주화, 민영화와 함께 생명안전업무의 비정규직화에 있다는 것이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는 업무에 대해 비정규직을 사용하거나 외주용역에 의한 인력을 사용하게 되면 해당 근로자는 낮은 소속감, 고용 불안 등으로 사용자에게 그 업무의 안전문제를 소신껏 제기하기 어려울 수밖에 없다. 따라서 공중의 생명?건강 또는 안전 등에 밀접한 관련이 있는 업무에는 직접고용에 의한 정규직 근로자를 사용하도록 규정할 필요가 있다”고 법안 제정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 “상기 법률제정안은 ‘생명안전업무’ 종사자를 보호하고 생명안전업무에 전념해 공공의 안전 확보를 용이하게 하기 위해 생명안전업무에는 비정규직을 사용하거나 도급(용역)을 주지 못하도록 규정하는 것이다. 또 생명안전업무 사업주가 위반했을 경우 정규직으로 채용을 강제하고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는 등 강력한 처벌 규정을 담고 있다”고 덧붙였다.

함께 발의된 파견근로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 및 기간제 및 단시간근로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에는 건설공사현장의 업무, 간호조무사 등 의료인의 업무, 응급의료종사자의 업무, 의료기사 업무 등에 대해 추가로 파견근로자 사용과 기간제근로자 사용을 금지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이 의원은 “이윤과 욕망이 아닌 즉, ‘돈보다 생명과 안전’을 바라는 모든 국민들의 소망을 담은 법안을 발의하고자 한다. 언제까지 사고와 미봉책, 또 다른 사고를 반복하며 우리의 국민과 노동자를 위험에 내몰 것인가”라며 “이제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직결되는 업무들은 직접 고용된 정규직에게 맡겨야 한다. 고용안정을 바탕으로 생명안전업무 종사자들의 사명감이 고취될 수 있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온전하게 지켜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kioo@kukinews.com


[쿠키영상] 23살 응석꾸러기 아들의 정체는? 거대한 '불곰'

[쿠키영상] ‘30년 만에 최악’ 러시아 남부 뒤덮은 메뚜기떼 영상 ‘어마무시’

[쿠키영상] 퍼스널 트레이너 김예원의 개인 PT 강습"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