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희귀암 외투세포림프종 신약 ‘이브루티닙’ 효과 입증

기자입력 : 2016.01.20 20:24:55 | 수정 : 2016.01.20 20:24:55


[쿠키뉴스=장윤형 기자] 전 세계 혈액암의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하는 림프종 중 희귀질환인 외투세포림프종 치료 신약에 대한 국제 3상 임상연구 결과가 나왔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혈액내과 조석구 교수는 '재발성 또는 불응성 외투세포림프종 환자를 위한 신약 이브루티닙' 국제공동연구에 아시아에서 유일하게 공동저자로 참여했으며, 그 연구결과는 세계 최고 의학저널 중 하나인 '란셋(The Lancet, IF 45.217)' 2015년 12월 호에 게재됐다.

외투세포림프종은 표적항체치료제와 항암제를 병용투여 하여도 장기간 무병생존을 기대하기 어렵고 재발 후에는 항암제의 내성이 빈번하여 예후가 불량한 대표적인 종양이다.


이번 임상시험을 통하여 치료 효과가 검증된 이브루티닙은 기존의 정맥주사로 투여되는 항암치료제와 달리 1일 1회 경구로 복용 가능하기 때문에 편리하다. 또한 림프종 세포 내 핵심적인 병적 신호전달을 차단하여 기존 항암제 대비 부작용과 독성이 경미한 혁신적인 표적항암치료제다.


조석구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로 이브루티닙 약물이 외투세포림프종 표준 치료법으로 도입될 것으로 기대되며 앞으로도 서울성모병원 임상시험센터, 연구간호사, 의료진과 함께 세계적 수준의 임상연구를 적극적으로 수행하여 림프종 환우들에게 새로운 치료법을 제공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조석구 교수팀은 2014년에도 세계 최고 권위의 암전문 학술지 '란셋 온콜로지(Lancet Oncology)'에 게재된 난치성 혈액암인 캐슬만병 환자를 위한 다국적 글로벌 3상 임상 연구에 국내에서 유일하게 참여한 바 있다. vitamin@kukimedia.co.kr

[쿠키영상] "아름답다"는 말에 진짜 아름다워지는 사람들...'아름다움'에 대한 사회적 실험

[쿠키영상] 수영장서 놀고 있는데, 거대한 코끼리가 눈앞에 떡!...여긴 어디?

[쿠키영상] 강도 깜짝 등장에 오줌 싸!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