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속보] 해경 특공대 1명, 中 선원 휘두른 유리조각 찔려 숨져

조현우 기자입력 : 2011.12.12 10:57:01 | 수정 : 2011.12.12 10:57:01

[쿠키 사회] 해양경찰 특공대원 1명이 불법 조업 중국 어선을 나포하다 중국 선원이 휘두른 유리조각에 찔려 숨졌다.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인천해경 소속 이모(41) 경장은 12일 오전 7시 인천시 옹진군 소청도 남서방 85km 해상에서 불법 조업 중이던 중국 어선을 나포하는 과정에서 유리조각에 왼쪽 옆구리를 찔려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장기 파열로 숨졌다.

이와 함께 이모(33) 순경은 찰과상을 입고 함정 내에서 치료를 받았다. 나포한 중국어선과 선원 9명은 인천으로 압송됐다.

국민일보 쿠키뉴스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