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귀 먹먹함 메니에르병 중장년층 집중 발생

기자입력 : 2015.10.25 14:44:55 | 수정 : 2015.10.25 14:44:55

[쿠키뉴스=김단비 기자] 귀가 꽉 차거나 막혀있는 느낌이 드는 메니에르병 환자가 최근 40대 이후 중장년층에서 집중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중 여성의 비율이 높고 연령이 높아질수록 환자수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2010년부터 2014년까지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한 결과 ‘메니에르병(H81.0)’으로 인한 건강보험 진료인원은 2010년 7만5830명에서 2014년 11만1372명으로 최근 5년간 연평균 10.1% 증가했다.

2014년 기준, 여성이 전체 진료인원의 70.9%(78,910명)로 남성보다 2.4배 더 많았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30대 이상 중장년층이 전체 진료인원의 90% 이상으로 이 중 40대 이상 환자의 비율이 2010년에는 78.3%, 2014년에는 80.8%를 차지하고 있었다.

이 병의 원인으로는 과로, 수면부족, 짜게 먹는 식습관 등이 꼽히고 있다.

편두통 환자에게서 메니에르병의 발병률이 높다는 보고가 있으며, 메니에르병의 가족력을 가진 경우가 약 20% 정도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여성 환자가 많은 것으로 보아 임신 및 호르몬의 변화가 요인으로 보인다.

초기에는 어지러움증과 동반하여 청력이 저하되었다가 어지러움증이 호전되면 난청도 호전되는 변동성 난청 양상을 보일 수 있으나, 어지러움증이 재발하여 진행되면 결국 청력이 소실될 수 있다.

어지러움증, 이충만감, 갑작스러운 청력 변화 등의 증상이 발생했을 때 진료 및 검사를 받고, 이러한 증상의 재발과 청력 변화에 대한 경과 관찰을 통해 메니에르병으로 진단을 좁혀갈 수 있다.

메니에르병은 초기 적절한 약물치료와 저염식의 생활습관 변화로 호전할 수 있다. kubee08@kukimedia.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